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로기완' 최성은 "송중기와 첫 베드신, 촬영 때 더 격렬했다" [인터뷰②]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로기완' 최성은이 송중기와의 베드신에 대해 "촬영이 더 격렬한 느낌이었고, 안 해 봤던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고 했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는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의 주연배우 최성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로기완'(각본감독 김희진, 각색 김준현, 제작 용필름, 공동제작 하이지음스튜디오, 제공 넷플릭스)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 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 분)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조해진 작가의 원작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고, '수학여행' 등 다수의 단편영화로 호평받은 김희진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최성은은 영화에서 벨기에 국적을 가진 한국인 사격선수 출신으로, 악연으로 얽힌 로기완과 첫 만남 후 그와 가까워지며 점차 변화하는 마리를 연기했다. 캐릭터 특성상 사격부터 불어까지 배워야했고, 이를 능숙하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2018년 연극 '피와 씨앗'으로 데뷔한 최성은은 이듬해 영화 '시동'으로 장편 상업영화 주연에 발탁됐고, JTBC 드라마 '괴물',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등에서 활약했다.

'로기완'은 공개 3일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영화(비영어) 부문 3위를 기록했으며, 대한민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일본, 필리핀, 모로코, 카타르 등 12개 국가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를 넘어 세계에서도 관심을 받고 있다.

최성은은 "공개된 첫날 보진 못했고, 오픈 전과 시사회에서 봤었다. 지난해 7월 편집본을 봤는데, 그때 당시에 이미 한번 봤기 때문에 크게 달라진 건 없었다. 최종본을 보니 하나의 작품을 본 느낌이었다. 아쉬운 게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충분히 납득 가능한 이유로 받아들여졌다"고 밝혔다. 

상대역으로 맞춰 본 송중기는 어땠을까? "중기 오빠는 굉장히 단단한 보석 같은 느낌이었다. 순수한 열정과 그게 굉장히 올곧다고 느꼈다. 이렇게까지 고민을 하시고, 이렇게까지 안팎으로 노력을 쏟고 있구나 생각이 들면서 새로웠다. 오빠랑 작업하면서 배운 것도 있다. 난 예전에 이해가 안 되면 대본에 따라서 내가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되게 좋지 않게 반영될 때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하지만 중기 선배님과 작업할 땐 중기 선배는 좋은 의미로 이해가 안 되면 부딪혀서 끝까지 설득해내서 본인의 의견을 남들에게 납득 가능하게 하는 힘이 있었다. 그걸 보면서 인상적이었다. 남들을 설득하기 위해선 본인이 몇 배나 고민해야 가능하다"고 했다.

'로기완'에서 송중기와 베드신도 소화한 최성은은 "시나리오에서 수위가 더 셌던 것 같다. 영화 속 완성본 자체는 아름다운 분위기지만,  촬영 땐 더 부딪히는 느낌이었고, 격렬한 느낌이었다"며 "(이런 베드신이) 중기 오빠도 처음이라고 들었고, 나도 이런 신 자체가 처음이었다. 딱히 그렇다고 해서 크게 신경이 쓰인 건 없었다. 안 해 봤던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 촬영할 때도 현장에서 진행이 빨리빨리 돼서 퍼펙트하게 찍었다"고 만족했다. 

한편 '로기완'은 지난 1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 개국에 공개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