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항준 감독 측 "카카오 고가 인수 의혹과 무관, 단순 참고인 조사" [공식입장]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장항준 감독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 제작사 고가 인수'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장항준 감독의 소속사 미디어랩시소 측은 7일 오후 "감독님은 최근 단순 참고인 조사를 받았을 뿐, 의혹이 있어 검찰 조사를 받은 점이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린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장항준 감독님은 바람픽쳐스에서 2019년까지 이사직을 맡기만 했으며 지금은 어떠한 지분관계도 없다"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고가 인수 의혹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하면서 해당 의혹에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6일 법조계에 따르면, 남부지검 금융조사1부(권찬혁 부장검사)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드라마제작사 고가인수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장항준 감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2020년 드라마제작사 바람픽쳐스를 인수하며 기업 가치보다 고가인 200억 원에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장항준 감독과 아내 김은희 작가는 2017년~2019년 바람픽쳐스에서 사내이사를 맡았고, 김은희 작가는 바람픽쳐스 설립 초기 주주로 참여해 드라마 극본 계약을 맺기도 했다고. 

그러나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장항준 감독의 조사는 단순히 참고인 조사이며, 어떠한 의혹이나 어떠한 지분관계도 없다며 거듭 강조했다.

한편 카카오엔터 김성수 대표와 이준호 투자전략부문장은 2020년 7월 바람픽쳐스를 인수할 때 기업 가치평가서를 허위로 작성하는 등 인수대금을 부풀려 카카오엔터에 경제적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준호 부문장의 아내 배우 윤정희가 투자한 바람픽쳐스에 시세 차익을 몰아줄 목적으로 당시 적자가 심했던 회사를 약 200억 원에 사들이고 증자하며 카카오엔터에 총 400억 원대 손해를 끼쳤으며, 김 대표와 공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김성수 대표와 이준호 부문장 변호인 측은 "회사의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당시 유망한 제작사에 대해 이뤄진 투자"라며 "투자 이전에 이미 해당 제작사는 유명 작가, 감독들과 다수의 작품을 준비하며 성장 잠재력을 갖추고 있었고, 현재는 견조한 실적을 내는 우량한 제작사로 자리잡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다음은 미디어랩시소의 공식입장 전문

장항준 감독님은 최근 단순 참고인 조사를 받았을 뿐, 의혹이 있어 검찰 조사를 받은 점이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감독님은 바람픽쳐스에서 2019년까지 이사직을 맡기만 했으며 지금은 어떠한 지분관계도 없습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고가 인수 의혹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