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린 “조인성과 함께 술 마신다고 했다가 ‘친한 척’ 악플 달려” 자책 [Oh!쎈 리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라디오스타’ 가수 린이 조인성 언급으로 악플에 시달렸던 사연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 특집으로 윤도현, 린, 청하, 박위가 출연했다.

이날 11년 만에 ‘라스’ 출연한 린은 출연 당시 화제가 됐다는 물음에 “저한테 물어보지 않은 걸 먼저 말하고 쓸떼 없는 말을 많이 해서 기사가 많이 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형했던 얘기라든지, 아무도 안 물어보셨다. 제가 너무 좋으니까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막 나왔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당시 조인성 이야기를 했었다는 린은 “인성 씨랑 술 한 잔 마시고 그런다고 했는데 ‘왜 친한 척 하냐’고 악플이 달렸다. 댓글이 있던 시기라서 그런 애기로 시끌시끌 했다. 제가 푼수를 많이 떨고 간 것 같다”라고 자책했다. 이에 김국진은 “친하니까 술 한 잔 한 거 아니냐”라고 위로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