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7년 절연' 백일섭이 또? 이민 간다는 딸에게 버럭 (아빠하고 나하고)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7년 절연' 백일섭 부녀가 딸의 이민으로 또다시 헤어질 위기에 처했다.

오늘 6일(수) 방송될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이민을 떠나려는 딸과 이를 극구 반대하는 아버지 백일섭이 새로운 갈등에 봉착한다. 또, '원조 오빠' 남진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해, '60년 지기' 백일섭과의 진한 우정을 과시할 예정이다.

남진은 백일섭과 60년간 우정을 나눈 사이지만 딸과 갈등이 있었던 건 전혀 몰랐으며, 이번에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7년 동안 참 힘들었겠구나 싶다. 딸도 그렇고, 아빠는 아빠로서 말할 수 없는 아픔이 있었을 것"이라며 울컥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남진은 '백일섭 저격수'로서도 맹활약을 펼쳤다. "딸에게 지기 시작했다"라는 백일섭의 이야기에, 남진은 "일섭이 형이 20대 때만 해도 지는 성격이 아니었다. 세월이 지나서 자식한테 져야 된다는 걸 알게 된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백일섭의 사위를 언급하며, "유심히 봤는데 참 괜찮더라. 그래서 다행이다 싶었다. 이 성격에 사위 마음에 안 들었으면 피곤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백일섭의 딸 지은 씨는 "12월에 말레이시아로 이민 갈 생각을 하고 있다"라며 폭탄 선언을 했다. 그러면서 "아빠와 또 갈등이 생길까 봐 두렵다"라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백일섭은 딸의 이민 이야기에 "한국 안 들어오려면 가서 살고, 돌아오려면 가지 마"라며 강한 반대 의지를 드러냈다.

백일섭 부녀의 대화를 지켜본 남진은 "서운한 게 당연하다. 7년 동안 떨어져 있었는데 또 떠난다니 섭섭해야 정상이다"라며, 백일섭에게 크게 공감했다. 못다 이룬 꿈을 위해 이민을 떠나려는 딸과 못내 서운함을 감추지 못하는 백일섭의 스토리는 6일 수요일 밤 10시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