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크라, 농민 반발에 EU '농산물 수입제한' 수용할 듯(종합)

폴란드 총리실 앞 타이어 불태우며 시위

우크라, 농민 반발에 EU '농산물 수입제한' 수용할 듯(종합)
폴란드 총리실 앞 타이어 불태우며 시위

(이스탄불·베를린=연합뉴스) 김동호 김계연 특파원 = 우크라이나가 자국산 저가 농산물에 대한 유럽연합(EU)의 수입제한 조치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타라스 카츠카 우크라이나 경제부 차관은 이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EU가 6월부터 닭고기, 설탕, 계란 등 일부 품목의 수입량이 지난 2년의 평균치를 초과하면 자동으로 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를 도입하기로 한 데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과도기에는 우크라이나와 EU 사이에서 무역 흐름에 대해 관리된 접근 방식을 취하는 것이 우리 모두에게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크라이나의 설탕 생산량이 전쟁 뒤인 2022년부터 작년 사이 7천t에서 50만t으로 급증한 점을 인정하며 "속도가 빨라 모두가 우려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폴란드를 비롯한 유럽 농민들은 전쟁 발발 이후 관세와 수입할당량 제한이 폐지된 우크라이나산 농산물이 저가로 유입돼 피해를 보고 있다며 곳곳에서 국경봉쇄 시위를 벌이고 있다.


특히 우크라이나와 중부·서부 유럽의 관문인 폴란드에서는 농민들이 화물열차를 멈춰 세우고 곡물을 쏟아버리는 등 시위가 날로 격화하고 있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는 옥수수 수출의 경우 폴란드 등 인근 국가를 육로로 통하는 대신 이탈리아와 스페인으로 우회하는 방안에 합의했다고 카츠카 차관은 전했다.
다만 "밀은 우크라이나가 아니라 러시아산이 폴란드 농민에 문제를 일으킨다"며 우크라이나산 곡물 수송을 막아서는 폴란드 농민 시위의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는 시각도 드러냈다.

도날트 투스크 폴란드 총리는 러시아·벨라루스산 저가 농산물을 시장 교란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수입을 제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성난 농심은 여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다.
A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폴란드 농민들은 6일 바르샤바에 있는 총리실 앞에서 타이어를 불태우고 경찰관들에게 돌멩이를 던지며 의회 건물 진입을 시도했다.
물리적 충돌 과정에서 경찰관 여러 명이 다치고 시위대 12명이 체포됐다.
농민들은 유럽연합(EU)의 '그린 딜'(친환경 정책)에서 비롯한 각종 규제도 폐지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농민들은 폴란드 농업을 상징하는 관을 불태우는가 하면 '나는 브뤼셀(EU)의 노예 아닌 농부이고 싶다'라고 적은 현수막을 들고나왔다.
수천 명이 참가한 이날 시위에는 폴란드 최대 노동자 조직인 독립자치노동조합 연대(NSZZ Solidarnosc)에 속한 철강·자동차·식품 산업 노동자들도 합류했다.
d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계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