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WHO "가자에 전염병 돌면 8월내 최대 8만8천명 더 사망"

WHO "가자에 전염병 돌면 8월내 최대 8만8천명 더 사망"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이스라엘군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의 교전 속에 인도적 위기가 심화하는 가자지구에서 전염병까지 번질 경우 훨씬 많은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우려했다.
6일(현지시간) WHO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구호책임자 리처드 피퍼콘은 가자지구에서 전염병이 돌았을 때 예상되는 추가 인명피해 규모를 교전 상황별 시나리오로 구분해 정리했다.
휴전과 현 상태 유지, 교전 확대 등 3가지 상황에 전염병의 확산 여부까지 변수로 맞물리면 총 6가지 시나리오가 나온다.
각 경우의 수에 따른 인명피해 규모는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과 존스홉킨스대의 연구진이 산출했다. 연구진은 올해 2월 7일부터 오는 8월 6일까지 가자지구에서 사망자 수가 얼마나 더 나올지를 따졌다.
작년 10월 7일 교전이 발발한 이후 지난 2월 6일까지 가자지구 내 사망자 수는 2만7천명 정도다.
피퍼콘은 8월 8일까지 가자지구에 전염병이 돌지 않을 경우, 휴전 시 6천550명, 현 교전 상태 유지 시 5만8천260명, 확전 시 7만4천290명의 추가 사망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만약 전염병이 돈다면 피해 규모는 훨씬 커진다. 휴전 시 1만1천580명, 현 교전 상태 유지 시 6만6천720명이 더 사망하고 최악의 경우인 확전 시엔 8만7천750명의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피퍼콘은 설명했다.
6일 가자지구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사망자는 3만717명으로 집계됐다.
가자지구는 깨끗한 물이 부족하고 위생 여건이 열악해 언제든 전염병이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주민들이 호흡기 감염이나 설사 증세 등을 호소한 사례는 작년 10월 이후 수십만 건에 이른다고 WHO는 보고 있다.
WHO는 교전 격화 속에 갈수록 제 기능을 잃고 있는 가자지구의 의료 체계를 복원하고 전염병 감시 체계를 가동하지 않으면 식량난 속에 기근 위험마저 커진 가자지구에 치명적인 보건 위기가 닥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하고 있다.
prayerah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안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