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로기완' 송중기 "돈 받았으면 돈값 해야지..주연배우 책임감" [인터뷰②]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로기완' 송중기가 "돈 값을 해야 한다"며 배우로서 가진 소신을 내비쳤다.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는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의 주연배우 송중기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로기완'(각본감독 김희진, 각색 김준현, 제작 용필름, 공동제작 하이지음스튜디오, 제공 넷플릭스)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 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 분)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조해진 작가의 원작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고, '수학여행' 등 다수의 단편영화로 호평받은 김희진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송중기는 극 중 가진 것 하나 없이 떠나온 유럽의 낯선 땅 벨기에에서, 유일한 희망인 난민 지위를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탈북자 로기완으로 분해 열연했다. 지난해 '화란'에서 조직의 중간 보스 치건 역으로 날 것의 매력을 보여준 송중기는 '로기완'에서 삶의 밑바닥을 전전하는 탈북자로 또 한 번 파격 변신을 시도했다. 탈북자 역할을 위해서 북한 선생님과 함께 자강도 지역의 말투로 콘셉트를 잡고 로기완을 완성해나갔다. 



'로기완'은 공개 3일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영화(비영어) 부문 3위를 기록했으며, 대한민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일본, 필리핀, 모로코, 카타르 등 12개 국가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는 등 주목을 받는 중이다.

송중기는 '로기완'을 찍으면서 인생의 큰 변화를 맞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월 팬카페를 통해 미모의 영국배우 출신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와 열애를 인정했고, 동시에 결혼 및 임신을 발표했다. 같은 해 6월에는 첫 득남 소식을 전하면서 아빠가 된 소감을 공개한 것. 인간 송중기가 최고의 행복을 느낀 시기에 처절한 인물 로기완을 연기하면서 감정의 극과 극을 오갔다.

공개 직후 '로기완'의 반응을 찾아봤다는 송중기는 "많이 찾아봤는데, 각 사이트까지는 모르고 네이버밖에 모른다.(웃음) 우리 직원들이 알려줬다. 해외에 사는 친구들이나 외국 친구들, 업계에 있는 외국 종사자, 업계에 없는 친구들한테 많이 듣는 편이다. 근데 성격이 의심이 많아서 친한 친구들이 좋은 얘기만 해줄 거 아니냐. 그 친구들의 친구들한테도 어본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지루한 캐릭터와 비슷비슷한 작품 등이 싫다며, '화란' '로기완' 등을 선택했고, 앞으로도 그런 작품을 선택할 거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지루하고 싶지 않다. '화란'은 돈이 안 되니까 소속사 대표님은 반대하기도 했다. 그래도 이사나 다른 분들은 응원했다. 하지만 주연 배우로서 흥행은 항상 바란다. 그건 기본적인 욕망이다. 다들 사랑받고 싶지 않나. '화란' 때도 흥행을 바랐다. 상대적으로 어려운 것은 알겠지만"이라고 했다.

그는 "돈을 많이 받았으면 돈 값을 해야 한다. 책임감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다면 돈을 많이 받으면 안 된다. 투자한 사람은 투자금을 회수해야 하고 현장에 나오는 모든 스태프, 제작자, 홍보사까지도 가장이지 않나? 진지하게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주연 배우가 흥행을 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모두의 책임감이 달린 일"이라며 "그래서 '화란' 때도 개런티를 안 받은 것이다. 내가 개런티를 받으면 제작비가 올라간다. 메이저 작품이 아니었고, '칸영화제 가야지' 해서 만든 영화도 아니다. 당연히 흥행을 목표로 만든 영화"라며 배우로서 소신을 드러냈다.

송중기는 "내가 최근 신인들과 작업을 했는데,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좀 더 있는 만큼 부담을 더 짊어져야 한다는 의미로 들리기도 한다. 물론 그런 것에 대한 큰 부담은 없다. 왜냐면 나도 옛날에 신인이었고, 선배들을 보면서 컸다. 선배노릇 하려고 하는 게 아니라 난 그렇게 생각한다"며 "이제 송중기가 나온다고 보는 시대는 아니다. 더 유명한 배우가 나온다고 보는 시대도 아니다. 상대적으로 같이 하는 파트너들이 인지도가 없다고 해서 부담감이 있다기보단 책(시나리오, 대본 등)이 중요하다. 유명한 사람이 나와서 보는 시대가 아닌 본질적으로 얘기하는 책에 집중하는 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렇게 말하고 보니까 얼마 전 개인적으로 티모시 샬라메가 나와서 '듄: 파트2'를 보긴 했다.(웃음) 갑자기 말의 앞뒤가 안 맞는 것 같은데"라며 "아무튼 그런 생각이 있어서 솔직히 부담은 없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로기완'은 지난 1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 개국에 공개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