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동해, 결국 퇴사 결심했다(‘남과 여’)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남과여’ 이동해와 이설이 하루 사이에 극과 극 분위기를 드러낸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채널A 금요드라마 ‘남과여’(극본 박상민, 연출 이유연, 박상민) 11회에서 정현성(이동해 분)과 한성옥(이설 분)은 같은 프로젝트를 끝내고 각자 다른 상황에 놓인다.

앞서 현성은 드디어 성옥과 같은 프로젝트를 하게 되어 기뻐했다. 두 사람이 맡은 화보 촬영 날 현성은 성옥과 약속을 잡았지만, 이명진(이기현 분)의 방해로 촬영 현장에 뒤늦게 도착해 보는 이들마저 애간장을 태웠다. 그러나 성옥은 끝까지 현성을 기다려 짜릿한 엔딩을 안겼고 두 사람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남과여’ 측은 오늘(6일) 전혀 다른 분위기에 놓인 현성과 성옥의 모습을 공개했다. 명진의 계략으로 모든 일이 꼬이게 된 현성은 그가 숨긴 또 다른 진실을 알게 돼 표정이 어두워진다. 윈더스의 대표 박준범(양택호 분)은 현성과 명진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도 모른 채 현성의 이상행동에 당황해한다.



현성은 모든 것을 포기한 듯 짐을 정리하고, 자신이 후회하던 순간들을 떠올리는데. 프로젝트를 마친 현성의 표정이 왜 어두워졌는지, 결국 현성은 회사를 떠나 다시 성공을 향해 나아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반면 성옥의 회사는 화보 촬영 이후 매출 상승으로 인한 축하파티를 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건엽(연제형 분)은 성옥에게 공을 돌리며 축하를 건네고, 성옥은 멍한 눈빛으로 케이크를 바라보고만 있어 그녀에게 무슨 일이 생긴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kangsj@osen.co.kr

[사진] 채널A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