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사과할 일인가vs아이돌 숙명" 카리나, ♥이재욱 열애 후폭풍→첫 심경고백 (Oh!쎈 이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 에스파 멤버 카리나가 배우 이재욱과 열애를 인정한 후 후폭풍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 가운데, 직접 자필로 첫 심경까지 전한 상황. 이에 누리꾼들의 의견도 갈리고 있다.

앞서 지난달 27일, 한 매체는 이재욱과 카리나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새해 1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한 명품 브랜드의 컬렉션에 동반 참석하며 첫 눈에 반했다는 것. 이후 서울에서도 데이트를 즐기며 사랑을 키웠다는 보도와 함께 파파라치 사진까지 포착됐다. 

이후 양측 소속사는 “이제 알아가는 중”이라며 열애를 조심스럽게 인정했다. 특히 "두 사람의 사생활인 만큼 따뜻한 시선으로 존중해 주시길 부탁드리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힌 것. 하지만 두 사람이 너무 핫한 스타이기 때문일까. 열애를 인정하자마자 악플에 시달린 것은 기본, 이들 관련 루머가 유포됐고 일부 팬들이 선을 넘는 행위를 보였다.  급기야 SM엔터테인먼트 사옥 앞에 트럭시위로 사과요구까지 하는 사태까지 벌어질 정도. 

트럭시위 전광판에는 '왜 팬을 배신하기로 했냐. 직접 사과해달라'며 '(사과하지 않으면) 하락한 앨범 판매량과 텅 빈 콘서트 좌석을 보게 될 거다"고 경고하기까지 했다.이와 더불어, 열애설 보도 이후 SM의 주가는 연일 하락세를 맞을 정도로 후폭풍이 거세어졌다. 



그렇게 열애 관련한 잡음이 이어지자 4일인 어제 ,카리나가 개인 계정을 통해 직접 입을 열었다. 카리나는 “우선 많이 놀라게 해드려 죄송하고 또 많이 놀랐을 마이들에게 조심스러운 마음이라 늦어졌다”며 장문의 손 편지를 직접 올린 것.  

편지에는  “그동안 저를 응원해준 마이들이 얼마나 실망했을지 그리고 우리가 같이 나눈 이야기들을 떠올리며 속상해하고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그 마음을 저도 너무 알기 때문에 더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사과했다. 이어 카리나는 “마이들이 상처받은 부분 앞으로 잘 메워나가고 싶다"며 "마이들에게 항상 진심이었고 정말 소중한 사람들이다, 앞으로 마이들에게 실망시키지 않고 더 성숙하고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며 지켜봐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카리나는 "미안하고 많이 고맙다”는 말로 팬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오죽하면 카리나가 저렇게 손편지까지 썼을까, 카리나도 맘 고생 심했을 것"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췄다. 그러면서 몇몇 누리꾼들은 "아이돌도 사람인데 연애할 수 있지, 사과할 일인가 싶다"며  부정적인 시선과 비난은 선을 넘는 행위라는 반응, 또 "카리나 손 편지로 팬들 마음도 좀 사그러들었을 것, 최소한의 대처"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대중들와 관심과 사랑이 곧 인기의 척도이기에, 연애도 함부로 할 수 없는 스타들. K팝 대표 걸그룹 멤버와 대세 K배우로 살아가는 스타들의 숙명이, 썩 달지만은 않은 현실이다.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