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동완♥서윤아, 방송용 연애 아니었나 “혼인신고 하면..”(‘신랑수업’)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신랑수업’ 김동완이 절친 육중완에게 서윤아를 소개시켜주는 가운데, 미래의 결혼식을 그려보는 모습으로 안방의 ‘설렘지수’를 급상승시킨다.

6일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05회에서는 김동완이 ‘10년 찐친’ 육중완과 망원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만나, “요즘 제가 만나는 분입니다”라며 서윤아를 소개해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인다.

앞서 ‘서울 집 구하기’에 나섰던 김동완은 이날 서윤아에게 육중완과 함께 보고 온 매물들을 직접 찍은 영상을 보여준다. 그러면서 김동완은 “혼인신고를 하면 은행에서 대출이 나온대. 아기를 낳으면 대출이 또 나온대~”라고 농담을 던진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들은 ‘교감쌤’ 한고은은 “저 정도면 청혼한 거 아냐?”라며 과몰입하고, ‘교장샘’ 이승철과 ‘오락부장’ 문세윤은 “나이스 멘트!”라며 격하게 환호한다.

달달한 분위기 속, 육중완은 미리 김동완에게 접수(?)받은 질문을 서윤아에게 슬쩍 던진다. 그는 “(동완이에게) 언제 제일 설��어요?”라고 묻는데, 이에 서윤아는 진지한 답을 내놓는다. 서윤아의 솔직한 발언에 육중완은 대리 감동받아 물개 박수를 친다. 나아가 김동완은 “(서윤아에게) 언제 설��냐?”는 똑같은 질문에 “지금! 오늘 들어오는데 공주님 같았다. 예쁜 건 좋아. 마치 명화를 보는 거 같아”라고 극찬을 퍼부어 서윤아를 ‘심쿵’하게 만든다.



잠시 후, 서윤아는 식사가 나오자 밥을 먹는 김동완의 모습을 바라보며 “귀엽다”면서 머리를 ‘쓰담쓰담’한다. 급기야 “오빠는 항상 뭘 묻히고 먹네요”라며 김동완의 입가를 휴지로 세심하게 닦아준다. 익숙하게 서로를 챙기는 두 사람의 모습에 육중완은 “오 마이 갓! 그냥 만나는 사이가 아닌데?”라며 흐뭇해한다. 

이어 육중완은 “내가 언제까지 축가를 부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또 준비를 해야 하나?”라고 두 사람의 핑크빛 미래를 점쳐본다. 김동완 역시, 자신이 원하는 결혼식을 구체적으로 언급해 분위기를 후끈 달군다. /kangsj@osen.co.kr

[사진] 채널A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