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9살차’ 양준혁♥박현선, 2세는? 주말부부→“아내 트로트가수 데뷔..다 투자”[Oh!쎈 리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프로야구 선수 출신 양준혁이 아내 박현선과 결혼 4년째 각방을 쓰고 주말부부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강심장VS’에서 양준혁은 포항에서 대방어 양식을 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한 달에 보름에서 20일은 구룡포를 왔다갔다 한다. 선수 때보다 더 바쁘다”고 했다. 

연수익이 30억이라는 말에 양준혁은 “순수익은 아니고 매출이 30억이다. 2만 마리까지 키우고 있다. kg당 3만원이라 따져보면 30억이 넘어갈 때도 있다”고 했다. 양준혁은 “대방어는 10kg 이상 넘어가면 가격도 10배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양준혁은 방어 양식으로 아내와 만나는 시간이 줄어들었다. 결혼 4년차에 주말부부를 하고 있다고.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양준혁은 “포항에 갔다 왔다 해야 하니까 거의 한 달에 보름에서 20일  정도는 포항에 가있어야 해서 주말부부 생활을 하고 있다”며 “나와 아내가 19살차가 나니까 열심히 나름대로 벌어야 한다. 아직 자식은 없지만 자식이 생기고 하면 열심히 해놔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양준혁, 박현선 부부는 주말부부가 되기 전에 이미 각방생활을 하고 있었던 바. 양준혁은 “결혼한 지 얼마 안됐는데 혼자 살 때는 거실에서 살았다. 버릇이 되서 안방에서 잘 못 자는 거다. 맨날 소파에서 잤으니까”며 “아내는 같이 따라나와서 거실에서 잔다”고 했다. 

특히 양준혁은 아내가 트로트 가수 데뷔할 예정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내가 텐션이 좋고 실용음악과를 나왔다. 재즈가수 출신인데 노래하고 싶다고 해서 트로트 가수 준비 중이다”고 했다. 

이어 “‘미스트롯’은 못 나갔고 아내한테 하고 싶은 거 하라고 했다. 곡이 거의 준비 다 되서 발표만 앞두고 있다. 내가 다 투자를 해줬다. ‘빠져버렸네’라는 노래다”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