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일 남성, 29개월 간 코로나 백신 217번 접종 '기행'

연구진 "부작용 증거 없지만, 과도한 접종 지지 안해"

독일 남성, 29개월 간 코로나 백신 217번 접종 '기행'
연구진 "부작용 증거 없지만, 과도한 접종 지지 안해"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코로나19 백신을 200번 넘게 맞은 독일 남성의 사례가 학계에 보고됐다.
5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독일 에를랑겐-뉘른베르크대 연구진은 29개월에 걸쳐 총 217번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62세 남성에 관한 연구 결과를 전날 의학 저널 랜싯에 게재했다.
이 남성은 개인적으로 백신을 구입해 접종했으며, 그간 어떠한 부작용도 겪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이 대학 미생물학과 킬리언 쇼버 박사는 신문 기사를 통해 그의 사례를 접했고, 그에게 연락해 대학에서 각종 검사를 받아보도록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 남성 역시 검사에 큰 관심을 보였고, 혈액과 타액 샘플을 제공했다고 한다.


연구진은 최근 몇 년간 보관돼 있던 그의 냉동 혈액 표본 일부도 검사했고, 연구 중 그가 또다시 백신을 맞았을 때도 추가로 혈액 검사를 했다.
쇼버 박사는 "이들 샘플로 면역 체계가 백신 접종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정확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과도한 백신은 면역체계를 과도하게 자극해 특정 세포를 피로하게 할 수 있다. 쇼버 박사는 이 남성에게서는 그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됐었다는 징후도 없었다.
연구진은 그러나 이 남성은 하나의 개별 사례일 뿐이라며, 일반대중을 위한 권고사항은커녕 광범위한 결론을 내리는 데에는 부족하다고 밝혔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후천 면역을 끌어올리기 위해 과도하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지지하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학 웹사이트에 실린 인터뷰에서 "현재 연구에 따르면, 취약층을 위한 정기적인 추가 백신과 결합된 3회 접종이 여전히 선호되는 접근방식"이라며 "더 많은 백신이 필요하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독일 검찰은 이 남성의 백신 130건 접종의 증거를 확인했으며, 사기 혐의로 조사는 시작했지만 기소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연숙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