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지아, 복수에 인생배팅까지..목 졸라 죽이려 한 전 남편과 재결합(‘끝내주는’)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진 이지아의 결말이 궁금해진다.

이번 주 마지막 회가 방송될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극본 정희선, 연출 박진석)에서는 목표를 위해서라면 적과의 동침도 불사하는 김사라(이지아 분)의 독기 가득한 셀프 솔루션이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매번 의뢰인들의 지긋지긋한 결혼 생활을 속 시원하게 해결해 줬던 만큼 자신의 앞에 닥친 고난도 확실하게 깨부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사라는 노율성(오민석 분)과의 결혼 생활로 많은 것을 잃었다. 동의한 적도 없는 강제 이혼과 억울한 누명으로 인한 교도소 수감은 물론, 아이를 빼앗기고 사랑하는 엄마까지 떠나보내야 했다. 이것으로도 모자라 자신의 목을 졸라 죽이려 했던 남편의 만행에 온갖 수모를 겪었던 김사라는 노율성의 재산을 ‘빵’으로 만들거나 감‘빵’에 보내겠다는 일념 하나로 그에게 맞서왔다.

그러나 김사라는 그 과정에서 자신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욱 큰 진실의 실마리를 발견했다. 노율성의 프러포즈 파티 날 벌어졌던 ‘나유미 자살 사건’과 갑작스런 자살인 줄 알았던 엄마 죽음의 배후가 노율성일지도 모른다는 것. 나유미 사건의 제보자였던 엄마 박정숙(강애심 분)은 담당 검사인 동기준(강기영 분)을 만나러 갔다 전 사위인 노율성을 마주쳤고, 이후 의문의 남성을 따라간 후 진실을 밝히지 못하고 죽음을 맞이했다.



심증과 정황은 모두 노율성을 향해 있지만 결정적인 증거는 번번이 눈앞에서 놓치며 뜻대로 되지 않았다. 더불어 차율 가에 빼앗긴 아들 서윤(정민준 분)이도 반드시 되찾아야 하기에 김사라는 노율성과 다시 합치는 충격적 결단을 내리기에 이르렀다.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결혼하는 노율성처럼 김사라 역시 이를 이용하기로 마음을 먹은 상황.

자신을 걱정하는 모든 이들의 반대까지도 무릅쓰고 직접 적진에 뛰어든 김사라는 이제까지와는 달라진 태도로 차율가를 휘젓고 있다. 시어머니 차희원(나영희 분)에게 가족으로 인정받기 위해 안간힘을 썼던 과거와는 달리 아쉬운 것 없는 당당해진 태도로 용의주도하게 움직이며 증거를 파헤치고, 노율성과 차희원 모자의 관계까지도 은근하게 갈라놓으며 전세 역전을 꿈꾸고 있다.

하지만 노율성 역시 그동안 자신을 적대적으로 대해왔던 김사라에 대한 은근한 의심은 여전히 마음 한구석에 담아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로스쿨 법안을 통과시키고 차율 타운 부지를 개발시키기 위해 한주당 대표 김영아(손지나 분)의 막강한 신임을 얻고 있는 김사라와 전략적 재결합을 한 만큼, 주변에 따라 이 관계의 앞날도 위태로울 터. 때문에 김사라의 작전이 과감해질수록 팽팽한 긴장감은 더욱 극에 달하고 있다.

과연 김사라는 노율성이 자신의 목적을 모두 달성해 범접할 수 없는 권력을 손에 쥐기 전 그와 차율 일가를 모두 박살 내고 모두가 기다려온 정의 구현을 완수할 수 있을지, 이 모든 것을 옆에서 든든히 서포트해 주며 함께 진실을 파헤치고 있는 ‘X 남친’ 동기준과 비즈니스 파트너에서 인생 파트너로 거듭날 수 있을지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끝내주는 해결사’ 영상 캡처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