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도 눈물도 없이' 하연주, '이소연 유산' 위해 못할 게 없다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피도 눈물도 없이’의 하연주가 이소연이 먹을 음식에 약을 탔다.

4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피도 눈물도 없이’(극본 김경희, 연출 김신일 최정은, 제작 몬스터유니온) 30회에서는 배도은(하연주)이 이혜원(이소연)의 의붓남동생 이산들(박신우)을 이용해 혜원을 유산시키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산들을 불러낸 도은은 함께 어죽을 먹으며 “임산부들도 잉어나 붕어, 이런 거 챙겨 먹잖아요. 산들 씨가 직접 챙겨주는 게 좋을 것 같은데 여기 포장도 되네요”라며 임산부인 혜원을 위해 포장해 갈 것을 권유했다.

도은의 말을 듣고 바로 포장 주문을 한 산들은 음식이 나오자 도은이 엎지른 물을 닦으러 화장실로 향했다. 이 틈을 타 도은은 혜원이 먹을 어죽에 약을 탔고, 어죽을 먹은 혜원이 유산되길 바라는 섬뜩한 미소를 지어 보이는 등 시청자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한편 혜원은 산들이 두고 간 어죽을 먹기 위해 데우려 했고, 이를 지켜보고 있던 도은은 자기가 데워주겠다며 나섰다. 혜원은 거절했지만 도은 또한 물러서지 않고 옥신각신하다가 결국 어죽을 쏟게 됐다. 약을 탄 어죽이 쏟아지자 도은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고, 혜원은 자기가 먹을 음식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흥분한 도은을 의심스러워했다.

그런가 하면 윤지창(장세현)은 혜원에게 상담료도 받지 않고 일을 해준 백성윤(오창석 분)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싶어 했다. 이에 혜원은 성윤에게 연락해 식사 자리를 만들었고, 다 같이 모이게 됐다. 하지만 바쁜 회사 일로 인해 지창은 식사 자리에 집중하지 못했고, 오히려 혜원을 민망하게 만들었다.

나아가 지창은 홀로 변호사 사무실을 차린 성윤에게 “다니던 로펌에서도 기다리고 있다던데, 왜 거기서 그러고 계세요. 모험할 나이는 아닌 것 같은데”라면서 “제 주변에 그 나이에 다 자리 잡은 분들만 있어서”라고 말하는 등 무례한 태도로 식사 자리를 불편하게 했다.

방송 말미 지창은 급한 일이 있어 먼저 일어났고, 도은은 남겨진 혜원과 성윤을 발견했다. 둘이 같이 있는 모습을 촬영한 도은은 이내 흥미롭다는 듯 미소를 지어 보여 다음 회를 더욱 기다리게 만들었다.

KBS2 일일드라마 ‘피도 눈물도 없이’ 31회는 5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