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눈물바다"..배다해, 이장원과 대화단절? 알고보니! (ft.작가데뷔)('동상2')[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동상이몽2’에서 이장원이 아내 배다해의 작가데뷔를 적극 서포트한 가운데, 성대결절 진단을 받은 최근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4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이장원, 배다해가 출연했다. 

베스트 커플상 이장원, 아내 배다해가 출연, 이장원은 아내와 말을 나누지 않는다는 소문에 대해 “작년 10월에 성대결졀 진단 받았다”며 고백했다. 이장원은 “심하진 않지만 평소 관리하라고 해 아내는 이참에 말일 많으니 말 좀 줄이라고 했다”고 말했고모두 “현명한 대화차단이다”고 해 웃음짓게 했다. 이에 서장훈은 “항상보면 베이스 담당인데 성대결절이냐”며 의아해하자 이장원은 “잘 안 들리는 고음 담당, 목에 데미지가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가운데 배다해와 이장원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침부터 ‘동물농장’을 시청한 두 사람. 앞서 배다해는 F기질과 T 기질의 이장원의 모습으로 화제가 됐는데, 이번에 이장원도 눈물을 울컥했다. 덫에 걸린 강아지의 딱한 장면을 보고 눈물이 난 것.이를 본 배다해는 “뭐야 오빠 울어?”라며 깜짝, “거짓말로 울고있는 거냐”며 의심했다. 그러면서 “슬픈감정 마음 속에 있어도 겉으로 표현 못하는거 아닌가 마음으로 알면 됐다”고 다독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장원은 “이따가 사회에 충분히 공감하겠다”며 올해로 20년째 동물보호활동 중인 아내 배다해를 언급,이효리 소개로 유기동물 복지로 홍보대사 활동 중이라고 했다. 20년간 선한 영향을 실천해 그 행보에 에세이까지 처음으로 출간, 북콘서트를 하게 된 것.20년간 동물들 보호운동에 참여해 종합적인 수필집을 낸 것이다.  동물 복지에 힘을 보태고 싶어서 책을 썼다고. 이에 이장원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북콘서트 사회가 처음이라는 이장원. 아내 책 출간기념 곡도 선물했다. 든든한 남편의 서포트였다. 이장원은 “내가 다 기쁘다”며 직접 자작곡을 낸 이유를 전했다. 작년초 항암치룔르 했던 반려묘를 떠올리며 썼다는 것. 지금 17살이 됐다는 반려묘에 대해“지금 나아졌지만 많이 기력이 없다, 귀가 잘 안 들린다”고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렇게 아픈 반려묘를 보며 곡을 쓴 이장원. 반려묘의 말을 알아듣고  싶은 마음을 담아 쓴 곡이라고 했다. 이에 배다해는 “오빠도 이미 공감하고 있다 다만 이성이 앞설 뿐”이라며 “누가 가르쳐줬나”며 기특한(?) 마음을 보였다.   그렇게 ‘(가제) 고양이의 말’을 최초공개, 듀엣 하모니를 펼쳤다.

이어 배다해가 먼저 준비하러 나갔다. 하지만 이장원은 그 새를 참지 못하고 배다해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루에 20통은 족히 연락하는 듯 한 이장원은 “성대결절 때문에 문자도 많이 했다”고 해 웃음짓게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 가운데 반려견 동반 북콘서트를 시작했다. 이장원은 직접 만든 강아지 간식을 준비, 살뜰하게 서포트했다.직접 아내와 등신대도 만든 이장원. 이어  반려견들의 놀이가 될 미로까지 만들었다. 때마침 배다해가 도착했다. 배다해는 직접 준비한 이장원의 정성에 감동했다.

이어 북콘서트가 진행됐다. 자연스럽게 팬사인회가 됐는데 작가로 첫 데뷔하게 된 것이다. 책을 쓰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배다해는 “동물보호한지 어느 덧 21년차가 됐다”며 “하고싶은 말이 많이 생겼다, 내가 꿈꾸는 동물과 더불어사는 세상을 함께 공유하고 많은 분들이 공감하길 바랐다”고 전했다. 그렇게 하고싶은 말을 담은 에세이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특히 반려견과 세 번의 이별을 겪었다는 배다해는 아쉬움과 후회가 남은 시간을 떠올리며 “딱 한 번만 더 안아주고 보낼 걸 싶더라”고 해 관객을 눈물짓게 했다. 그런 관객을 보며 배다해도 눈물, “참다가 눈물이 났다”고 했다. 눈물바다가 된 분위기.이미 가족인 반려견, 반려묘와 이별해야하는 아픔을 전한 배다해는 “혼자 열심히 잘 돌아다닐 때 눈에 잘 담아둬야한다”고 해 뭉클하게 했다./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