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회장님네’ 김수미, ‘전원일기’ 종영에 상실감 “녹화일 못 견뎌 외국에 가”[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임혜영 기자] 김수미가 '전원일기' 이후 큰 상실감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4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정혜선, 현석, 예수정이 깜짝 손님으로 출연했다.

식구들은 잘 차려진 한 상으로 맛있는 저녁 식사를 이어갔다. 예수정은 김용건이 말을 할 때마다 웃음이 터졌고 이를 본 김수미는 생전에 웃음이 많았던 정애란과 똑같다고 설명했다.

정혜선은 정애란에 대해 “나의 롤모델이다. ‘나도 저렇게 나이 들면 후배들에게 저렇게 해야지’ 누구 하나 편애하지 않았다. 바른 말씀도 꼭 하신다. 지적할 땐 딱 지적하셨다. 멋지게 사셨다”라고 회상했다. 



김수미는 ‘전원일기’ 종영을 알았던 날을 떠올렸다. 김수미는 “모든 출연진 중 정애란 선생님이 제일 낙심하셨다. 나는 녹화하는 그 월요일을 못 견디겠더라. 그래서 외국에 갔다”라고 당시 큰 슬픔을 겪었다고 전했다. 이어 “제일 죄송하고 속상한 게 ‘선생님, 끝나도 일주일에 한 번씩 놀러 갈 거예요’ 해놓고 약속을 못 지켰다. 정말 그러려고 했었다”라며 정애란을 향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정혜선은 “모든 게 마음먹은 대로 되면 걱정이 없지 않겠냐”라고 김수미를 위로했다.

/hylim@osen.co.kr

[사진] 회장님네 사람들


임혜영(hyl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