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트코인 한때 2년여 새 최고인 6만4천달러 넘었다가 하락

현물 ETF로 자금 유입 덕…다시 약 1천달러 하락해 등락 폭 커

비트코인 한때 2년여 새 최고인 6만4천달러 넘었다가 하락
현물 ETF로 자금 유입 덕…다시 약 1천달러 하락해 등락 폭 커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비트코인의 가격이 한때 개당 6만4천달러(8천516만원)를 돌파하면서 최근 2년여 사이 최고를 기록했다.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4일 오전 9시40분 비트코인은 개당 6만4천300달러를 기록하며 2021년 11월 이후 최고로 치솟았다.
비트코인은 이후 하락하면서 이날 오후 3시에는 1천달러 가까이 떨어진 6만3천39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2021년 11월 68,999.99달러를 기록하면서 사상 최고를 기록한 바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비트코인은 올해 약 50% 상승했으며, 올해 상승은 지난 수 주간 상장된 비트코인 펀드들의 거래량이 급증하면서 탄력을 받았다. 지난 12개월 동안에도 186% 급등했다.


현물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는 미국 당국의 승인을 받아 지난 1월 11일부터 거래되면서 오름세를 뒷받침하고 있다.
싱가포르에 있는 암호화폐 분석회사인 '10x 리서치'의 연구 책임자인 마르쿠스 티엘렌은 로이터에 "투자자들이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쪽에 더 확신하면서 자금 유입이 마르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소셜 트레이딩 플랫폼 '알파 임팩트' 공동 창업자 헤이든 휴즈는 주말 동안 유동성이 줄었다가 주초에 다시 ETF로 자금이 유입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가격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자산운용사 블랙록과 피델리티 인베스트먼츠 등의 비트코인 현물 ETF들이 출시된 이후 73억5천만달러(9조8천억원)의 순유입이 있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비트코인은 지난달 28일에는 27개월 만에 6만 달러를 돌파한 바 있다.
또 다른 가상화폐 이더리움 현물 ETF도 이르면 오는 5월 승인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연초에 비해 50% 상승했다.
이들 가상화폐의 강세는 뉴욕 증시의 S&P 500지수와 나스닥지수에서부터 일본 닛케이지수까지 사상 최고 수준으로 급등하고, 주식과 외환의 변동성 지표가 낮아지는 것과 동시에 일어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cool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기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