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보아 “NCT WISH, 직접 뽑은 친구들이라 마음 쓰여..성장 돕고파” [Oh!쎈 현장]

[OSEN=최규한 기자] 4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NCT WISH’(엔시티 위시) 데뷔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br /><br />타이틀 곡 ‘WISH’는 올드스쿨 힙합을 기반으로 한 미디엄 템포의 댄스 곡으로,다이내믹하고 파워풀한 구성의 안무와 소원을 비는 포인트 제스처 등이 어우러진 퍼포먼스는 곡의 분위기와 어울리는 힘차고 패기 넘치는 매력을 느낄 수 있다.<br /><br />가수 보아가 NCT WISH(엔시티 위시) 프로듀서로 나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24.03.04 / dreamer@osen.co.kr<br />

[OSEN=최규한 기자] 4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NCT WISH’(엔시티 위시) 데뷔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 곡 ‘WISH’는 올드스쿨 힙합을 기반으로 한 미디엄 템포의 댄스 곡으로,다이내믹하고 파워풀한 구성의 안무와 소원을 비는 포인트 제스처 등이 어우러진 퍼포먼스는 곡의 분위기와 어울리는 힘차고 패기 넘치는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가수 보아가 NCT WISH(엔시티 위시) 프로듀서로 나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24.03.04 / dreamer@osen.co.kr


[OSEN=지민경 기자] 가수 보아가 프로듀싱을 맡은 그룹 NCT WISH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NCT WISH는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데뷔 싱글 ‘WISH’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시온, 리쿠, 유우시, 재희, 료, 사쿠야 여섯 멤버로 구성된 NCT WISH는 ‘WISH for Our WISH’(위시 포 아워 위시)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음악과 사랑으로 모든 이들의 소원과 꿈을 응원하며 함께 이루어 가자는 포부를 지닌 팀이다.

이날 멤버 소개에 앞서 NCT WISH의 프로듀싱을 맡은 보아가 팀의 소개에 나섰다. 멤버 선발 과정부터 함께한 보아는 프로듀서로서 음악과 퍼포먼스 등을 총괄하며 NCT WISH만의 색깔을 구축했다.



보아는 “많은 분들이 제가 프로듀싱을 한다는 소식에 놀라셨을 것 같다. 이 친구들은 제 직속 후배이기도 하지만 제가 직접 뽑은 친구들이라 더 마음이 쓰였고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활동하는 팀이다보니까 제가 활동했던 순간들도 떠오르면서 더 잘 됐으면 하는 마음에 참여하게 됐다”며 “NCT WISH가 좋은 음악과 무대로 대중을 사로잡길 바라는 마음이다. 양질의 음악과 콘텐츠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성장을 돕고싶다는 마음으로 프로듀싱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NCT WISH라는 팀에 대해 “NCT WISH의 컬러는 청량이다. 앞으로 자신들의 소원과 꿈을 이뤄가며 많은 이들을 응원해 나가려고 한다. 이런 팀의 정체성에 어울리도록 메인 팀 컬러를 청량으로 결정했다. 많은 분들이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데뷔곡은 이지리스닝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엔시티가 지니는 색인 네오도 유지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많은 분들을 한 번에 사로잡을 수 있도록 데모 단계부터 방향성을 잡아갔다. 이지리스닝 음악과는 달리 퍼포먼는 에너제틱한 네오 DNA를 가져간다. 퍼포먼스를 함께 보시면 역시 엔시티는 엔시티라는 생각이 드실 정도록 파워풀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보아는 “청량함과 네오 DNA를 갖춘 NCT 위시는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활동할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고 이 자리에서 본격적인 한국 활동을 시작한다. 많은 성장 과정을 거듭해야할 시기인데 앞으로 얼마나 멀리 나아갈지 함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긍정적 위시 아이콘이 되고자 한다. 저도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수 있는 멘토로서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mk2344@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지민경(dream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