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레저, 30만 관객 홀린 日 투어 화려한 피날레..이제 아시아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트레저가 두 번째 일본 대규모 투어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막강한 글로벌 인기와 '공연형 아티스트'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트레저는 지난 2일, 3일 일본 카나가와 요코하마시 K-아레나에서 '2024 TREASURE TOUR [REBOOT] IN JAPAN'의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 지역을 비롯 후쿠오카, 사이타마, 아이치, 오사카, 후쿠이, 나고야, 히로시마 등 7개 도시서 16회에 걸쳐 펼쳐진 화려한 대장정에 총 30만 명의 관객이 함께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날 역시 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자리인 만큼 치열한 티켓팅 경쟁 속 양일 모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또 일본 6대 스포츠지 등 유력 언론들도 이를 조명하기 위해 참석, 현지 음악시장 내 트레저의 탄탄한 입지와 변함없는 인기를 실감케 했다.



폭발적인 함성 속 등장한 트레저의 기세도 160분간 쉴 새 없이 불타올랐다. 'BONA BONA' '직진 (JIKJIN)' 'BOY' 'HELLO' 등 큰 사랑을 받았던 대표곡들부터 수록곡·유닛 등 이들 퍼포먼스 역량이 총집약된 장르 불문 세트리스트는 매분 매초 관객들을 흥분으로 이끌었다. 특히 최근 현지서 발표돼 좋은 반응을 얻은 신곡 'LET IT BURN' 무대도 리앙코르를 통해 처음 베일을 벗어 쉬이 가시지 않는 여운을 남겼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간의 투어로 축적해온 내공과 기량이 그 사이 한 뼘 더 진화했음을 증명한 트레저다. 흔들림 없는 라이브를 지탱하는 수준급의 보컬·랩 실력, 폭발적인 칼군무, 동시에 개성 깃든 자유로운 무대 매너가 모두에게 환상적인 쾌감을 선사했다. 여기에 더해진 명실상부 YG의 고품격 연출, 파워풀한 밴드 라이브가 '보고 듣는 재미'까지 꽉 잡았다.

관객들은 트레저와 하나가 되어 축제 분위기를 만끽, 열렬한 떼창과 푸른빛의 물결로 화답했다. 트레저는 "이 무대가 당연한 게 아님을 알고 있다. 그래서 투어를 하는 매일이 더욱 기적같은 날들이었다"며 "행복해 하는 팬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많은 힘을 얻었다. 너무 감사했고, 더 멋있는 모습으로 돌아올 테니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고 또 다른 추억을 약속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편 이날 트레저는 오는 7월부터 시작되는 카나가와, 히로시마, 효고, 아이치, 후쿠오카 등 5개 도시·20회차의 두 번째 팬미팅 투어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이미 작년 1월 성료한 첫 아레나 투어를 비롯해 첫 팬미팅 투어, [REBOOT] 투어까지 약 1년여간 트레저가 현지에서 끌어모은 관객수만 80만 명 이상. 올해 팬미팅 투어까지 더해지면 그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영향력을 점차 확대하고 있는 트레저의 다음 행선지는 아시아다. 더 많은 팬들과 교감하고자 두 번째 아시아 투어를 기획한 트레저는 5개 도시서 총 8회에 걸쳐 공연을 개최한다. 이들은 5월 4일 마닐라를 시작으로 5월 18일 홍콩, 5월 24일·25일·26일 방콕, 6월 22일 쿠알라룸푸르, 6월 29일·30일 자카르타로 향한다. /mk3244@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