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테스형 첫 대포, 양현종 퍼펙트, 박정우 결승타...KIA,롯데에 7-6 승리 [오!쎈 오키나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키나와(일본),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가 연승을 달렸다. 

KIA는 3일 오키나와현 구시카와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팽팽한 접전을 벌인끝에 박정우의 결승타를 앞세워 7-6으로 승리했다. 서건창이 3안타를 터트렸고 소크라테스도 선제 투런홈런으로 신고식을 했다. 양현종과 윌 크로우도 무실점 투구를 했다. 

KIA는 박찬호(유격수) 서건창(2루수) 소크라테스(좌익수) 최형우(지명타자) 이우성(1루수) 이창진(우익수) 김호령(중견수) 한승택(포수) 박민(5루수)을 선발기용했다. 상승타격을 하는 윤도현은 옆구리 뭉침증세가 생겨 보호차원에서 경기직전 박민으로 교체됐다. 

롯데 선발라인업에는 윤동희(우익수) 오선진(유격수) 레이예스(중견수) 전준우(지명타자) 한동희(3루수) 유강남(포수) 김민성(2루수) 정훈(1루수) 고승민(좌익수)이 포진했다.



3회까지 팽팽한 접전이었고 4회초 KIA 공격에서 흐름이 바뀌었다. 선두타자 서건창이 중전안타로 출루하자 소크라테스가 우월투런포를 작렬해 2-0으로 앞섰다. 6회에서도 1사후 소크라테스의 우전안타, 대타 고종욱의 중전안타가 나왔다. 더블스틸에 이어 이우성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한 점을 보탰고 이창진이 중전적시타를 터트려 4-0으로 달아났다. 

롯데는 6회말 KIA 윤영철의 집중공략해 추격했다. 전준우의 좌중간 안타에 이어 1사후 유강남이 볼넷을 골랐고 김민성이 좌중간에 2루타를 날려 주자들을 불러들였다. 2사후에 고승민이 좌전안타로 또 한 점을 추격했다. 7회말 KIA 임기영이 등판하자 황성빈의 1루 내야안타와 1사후 노진혁의 우월 2루타를 앞세워 4-4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8회초 2사1루에서 이우성의 우전안타때 상대 우익수의 실책으로 한 점을 뽑았고 이창진의 좌전적시타로 6-4로 다시 앞섰다. 롯데는 8회말 고승민의 좌전안타, 김민석의 사구로 잡은 무사 1,2루에서 박승욱의 3루 땅볼때 김도영의 1루 악송구를 틈타 6-6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9회 끝났다. 선두타자 한준수가 좌익수 옆에 떨어지는 2루타를 터트렸다. 박민의 번트실패가 나왔으나 2사후 정해원이 볼넷을 골라냈고 외야수 박정우가 우전적시타를 날려 결승점을 뽑았다. 9회말에는 최지민이 등판해 세 타자를 상대로 2탈삼진 무안타로 잡고 한 점차 승리를 지켰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KIA 선발 양현종은 첫 실전에 나서 2이닝을 2탈삼진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기분좋게 스타트를 끊었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윌 크로우는 3이닝동안 5안타 1볼넷을 내주고도 위력적인 변화구를 앞세워 실점없이 버텼다. 첫 실전에 나선 윤영철은 성적은 ⅔이닝 4피안타 1볼넷 3실점했다. 신인 김민주도 8회 2안타 볼넷을 맞고 2실점했다.

롯데 선발 이인복도 3이닝을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5선발 경쟁에 불을 당겼다. 4회 박진형이 투런포를 맞고 2실점했다. 6회 임준섭이 4안타를 맞고 2실점했다. 8회 구승민이 2실점했고 9회 나선 김원중이 2안타 1볼넷을 맞고 결승점을 헌납했다. 

KIA 서건창은 2번 2루수로 출전해 우전안타, 중전안타, 좌전안타 등 3안타를 터트리며 타격감을 과시했다. 소크라테스는 홈런 포함 2안타를 터트렸다. 롯데 내외야 유틸리티맨 고승민도 3안타 1볼넷을 기록하며 날카로운 타격기세를 보였다. /sunny@osen.co.kr


이선호(sunn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