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조연 상관 없다" '데뷔 20년' 김지석, 배우 자존심 내려놔 '눈길' ('배우반상회') [어저께TV]

'배우반상회' 방송화면

'배우반상회' 방송화면


[OSEN=최지연 기자] 배우 김지석이 다작을 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2일 방송된 JTBC ‘배우반상회’(CP 손창우, PD 정종욱)에는 반상회 멤버 김지석의 하루가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지석은 “단언컨대 지금까지 했던 그 무엇보다도, 그 어느 때보다도 제일 솔직했다”라고 전했다.

김지석은 "올해 업계 불황 소식을 너무 많이 들었다"며 "그렇다고 그냥 놀 수는 없지 않느냐. 그런 마음으로 1월 1일이 되었는데 기대감보다 불안감이 먼저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매니지먼트 본부장과 통화를 하며 "조한철, 유인수 배우는 작년에 6작품 했다더라. 나는 몇 개 했냐. 한 개 했다"고 토로한 뒤 "나는 다작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배우반상회' 방송화면

'배우반상회' 방송화면


그러면서 상반기 일정을 물었는데 본부장이 "지금 찾고 있다"고 말하자 "상반기를 이제 찾으면 어떻게 바로 들어가? 나는 뭐해? 상반기 놀아?"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후 김지석은 "나는 주, 조연 상관 없이 좋은 작품이면 하고 싶다. 연기에 목마르다"며 “찾지만 말고 하게 해줘”라고 부탁했다.

이를 들은 조한철은 김지석이 작년에 출연한 드라마 '신병'을 언급하며 "그건 너가 주인공 아니었냐"며 "주연배우랑 조연배우랑 비교하면 어떡하냐. 우리는 일 년에 하나 하면 큰일난다"고 위로했다. 

김지석은 아버지를 찾아 “보통 업계 사람들이나 동료들을 만나면 인사가 그거다. ‘요즘 뭐해? 무슨 작품 해?’ 작품이 없고 받은 대본이 없을 때도 ‘이야기 중이야. 고르고 있어. 대본보고 있어’라고 한다. 그게 자존심인가보다”라며 답답해 해 공감을 자아냈다. 

'배우반상회' 방송화면

'배우반상회' 방송화면


한편 김지석이 직접 대본을 쓰고 연기한 드라마를 자신의 동영상 콘텐츠 채널에 올렸다고 말하자 배우들은 관심을 보였다.

김지석은 "구독자분들이 제 진심을 알아주실 줄 알았다. 그런데 조회수가 이야기하지 않냐"고 고백, 이는 김지석의 소속사에서는 아예 '드라마 타이즈'라는 말이 금지어가 될 정도의 여파를 안겼다고 한다. 

그러자 김선영은 “나도 같이 하자. 나도 연기 하고 싶어"라며 김지석의 든든한 지원군을 되어줄 것을 약속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배우반상회' 캡처


최지연(walktalkuniqu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