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원더풀 월드' 김남주, 눈 뗄 수 없는 절절한 모성애…子 죽음에 가해자 응징 [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예솔 기자] 김남주의 모성애가 눈길을 사로 잡았다. 

1일에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에서는 은수현(김남주)이 아들 강건우(이준)을 잃고 애타는 모성애를 보였다. 

은수현은 세계적인 문학상을 수상하고 사랑받는 작가로 등장했다. 은수현은 네 번의 유산 끝에 어렵게 아들을 낳고 강수호(김강우)와 함께 화목한 가정을 이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하지만 은수현은 갑작스러운 아들의 사고에 큰 충격에 휩싸였다. 누군가 아들을 치고 버려둔 채 도망친 것. 의사는 아들이 너무 늦게 발견돼 상태가 위중하다며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말했다. 은수현은 엄마 오고은(원미경)에게 "의사가 나한테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데 무슨 준비를 하라는 거냐. 어떻게 하면 자식을 포기할 수 있나"라고 말했다. 

오고은은 "네가 이럴수록 건우만 더 힘들다. 건우 보내주자"라고 말했다. 은수현은 "우리 건우 나 없으면 밤에 화장실도 못 가고 잠도 못 잔다. 어떻게 그런 애를 보내냐"라고 말했다. 오고은은 "그건 네 욕심이다. 어린 게 주사 바늘 줄줄 달고 있다. 아픈데 참고 있는 거다. 네가 보내줄 때까지"라고 말했다. 오고은은 은수현을 달래며 "더는 힘들지 않게 이제 그만 보내줘라"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은수현은 아들이 누워 있는 중환자실로 들어가며 아들의 갓난 아기 시절부터 지금까지 행복했던 순간들을 떠올렸다. 은수현은 병실에 누워 있는 아들의 손톱을 깎아주며 마지막을 준비했다. 

은수현은 "건우야 이 아픈 주사 다 빼고 엄마랑 집에 가자. 우리 소풍도 가기로 했잖아"라고 눈물을 쏟았다. 그 순간 아들의 호흡이 멈췄고 결국 아들은 은수현의 곁을 떠났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은수현은 아들을 땅에 묻는 순간에도 별을 좋아했던 아들을 떠올렸다. 아들은 "건우가 엄마를 저기까지 날게 해주겠다. 내가 손을 꼭 잡아줄 거다. 절대 놓으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은수현은 아들을 놓지 못한 채 눈만 꾹 감고 있다가 땅에 묻히는 모습을 보자 현실을 믿지 못하고 오열했다. 

은수현은 집으로 돌아가기 전 아들이 발견된 놀이터에서 쓰러지듯 주저 앉아 또 한 번 눈물을 쏟았다. 이날 강건우 교통사고의 범인이 잡혔고 그는 바로 권지웅이었다. 하지만 권지웅은 집행유예로 풀려났고 그 뒤에는 前 서울시장인 김준(박혁권)이 있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은수현은 아들의 영정사진을 들고 권지웅을 찾아가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권지웅은 "니 새끼 때문에 빵꾸난 사업이 몇 개인 줄 아냐. 뒤질라면 다른 차에 박지 왜 내 차에 뒤지냐"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이에 분노한 은수현은 결국 차로 권지웅을 쳐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새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 방송캡쳐] 


김예솔(hoisol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