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로트계 뉴진스' 오유진, '미스트롯3' 결승 진출.."고양이처럼 매력적"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가수 오유진이 '미스트롯3' 결승 진출을 확정 지었다.

오유진은 지난달 29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3' 준결승전에 티아라와 핑크빛 원피스를 입고 바비 인형을 연상시키는 눈부신 비주얼로 등장했다.

임영웅의 '계단 말고 엘리베이터', 박서진의 '밀어밀어' 등을 작곡한 히트곡 메이커 지화자 조타의 '예쁘잖아'로 미션에 도전한 오유진은 "평소에 부르던 정통 트로트보다는 신나고 귀여운 느낌이 강한 곡이라 곡에 맞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전했다.

오유진은 '예쁘잖아'를 통해 사랑스러운 공주로 변신, 간드러진 보이스를 바탕으로 탄탄한 가창력을 뽐냈고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 구성과 매력적인 표정 연기로 마스터 군단과 국민 마스터들을 사로잡았다.



장민호는 "오유진에게 딱 맞는 노래와 다채로운 표정 연기가 더해지니 큰 시너지가 만들어졌다. 평범한 노래였다면 과하게 보였겠지만 오유진에게 딱 맞는 콘셉트의 노래와 나이, 의상 등 모든 것들이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평했고 김연우 역시 "오유진의 무대를 볼 때마다 놀라게 된다. 진선미에 들어갈 수 있는 참가자"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윤정 역시 "고양이처럼 매력적인 무대를 보여줬다. 퍼포먼스나 가사의 내용이 어설프게 부른다면 보는 사람이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무대였는데 오유진이 정말 예쁘게 부르니 '하고 싶은 것을 다 하라'고 말하고 싶을 만큼 칭찬해 주고 싶은 무대를 만들어냈다. 여러 기준을 두고 심사를 하지만 스타성으로 볼 때는 1등이 아닐까 싶다"며 역량을 인정했다.

'예쁘잖아' 무대를 통해 완벽한 콘셉트 소화력과 완성도 높은 무대, 독보적 스타성을 드러낸 오유진은 TOP7에 이름을 올렸고 진을 향한 마지막 도전을 예고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