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내 탓" 스트레스 원인? ♥김다예와 난임 치료 시작 ('행복해다홍') [Oh!쎈 리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예솔 기자] 박수홍, 김다예 부부가 본격적으로 난임 치료를 시작했다. 

1일, 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에서는 '시험관1차 ep1. 아기 천사가 간절한 난임부부의 첫 발걸음' 제목의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박수홍, 김다예 부부가 난임 치료를 시작하며 그 과정을 전했다. 

박수홍과 아내 김다예는 함께 병원을 찾았다. 박수홍과 김다예는 난임 치료를 수정한다고 말했다. 김다예는 "시험관 과정이 너무 힘들다는 걸 알고 있다"라며 시험관과 인공수정 중에서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박수홍은 김다예가 그동안 엽산 영양제를 잘 챙겨먹는 등 여러 번 자연임신을 시도했고 노력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난임 검사를 했다. 김다예는 "남편이 정자검사를 받고 나는 난소 기능 검사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박수홍은 검사지를 받고 심각한 얼굴로 "내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검사지에 난임의 요인으로 남성요인이 체크된 것. 

김다예는 박수홍이 과거 건강검진 당시 정상이었다며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으면 성기능이 저하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다예는 "나도 2년 전에 머리에 탈모가 올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을 땐 난소 나이가 35살까지 받았다. 남편도 좋아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박수홍과 김다예는 서로를 다독이며 건강한 아기를 낳자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날 김다예는 홀로 산부인과로 향했다. 김다예는 "인공수정이 몸이 덜 힘들고 시험관이 확률이 더 높다고 하더라. 그래서 시험관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늘은 남편이 녹화를 가서 혼자 왔다"라고 말했다. 김다예는 그동안 2년 정도 자연임신 노력을 했다며 의사에게 용띠 아기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고 이야기했다. 

김다예는 의사를 만나 상담에 나섰다. 김다예는 "남편의 직업 특성상 병원에 자주 못오니까 빼 놓은 걸로 이식을 하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의사는 김다예의 나이가 젊어 확률이 높다고 용기를 줬다. 김다예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다른 사람들보다 확률이 낮을 것 같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다예는 "시험관 하는 분들이 많은 걸 알고 있다. 동지애를 느낀다"라며 "인터넷 보면 다른 분들이 주사를 막 놓고 임신 소식을 전하더라. 나도 그렇게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다예는 자가 주사 스케줄표를 보면서 "어렸을 때부터 주사 맞는 걸 무서워했는데"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김예솔(hoisol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