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정석♥신세경, 한밤중 몰래 맞잡은 두 손..로맨스 향방은?(세작)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tvN ‘세작, 매혹된 자들’ 조정석이 신세경의 허리를 감싼 채 가슴에 기댄 초밀착 포옹이 포착, 과연 이몽커플은 어떤 운명을 맞이할지 로맨스 향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tvN ‘세작, 매혹된 자들’(연출 조남국/극본 김선덕/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씨제스)은 높은 자리에 있지만 마음은 비천한 임금 이인과 그를 무너뜨리기 위해 세작(첩자)이 된 여인의 잔혹한 운명을 그린 이야기. 상상력에 기반을 둔 픽션 사극으로, 신분을 감추고 비밀이나 상황을 몰래 알아내어 정보를 제공하는 첩자 ‘세작(細作)’을 소재로 한다. 

매회 휘몰아치는 전개로 안방극장을 매혹한 ‘세작’은 지난 방송에서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7%, 최고 8.5%,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7.1%, 최고 8.9%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활활 타오른 막판 상승세를 입증했다.

지난 방송에서 이인(조정석 분)은 강몽우(=강희수, 신세경 분)에게 선왕 이선(최대훈 분)의 명을 어기고 용상을 찬탈했다는 사실을 털어놓고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이인의 진심을 느낀 강몽우는 “제가 전하와 함께 할 것입니다. 함께 견디고 힘이 되어 드릴 겁니다”라고 위로하며 사랑과 믿음을 더욱 견고하게 다졌다. 특히 이인은 3년 전 세작 사건의 뿌리를 뽑기 위해 박종환(이규회 분)을 패초한 뒤 죄를 고하라고 최후통첩을 날려 시청자의 심박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세작’ 측은 15회 방송에 앞서 한밤중 영취정에서 이뤄진 이인과 강몽우의 심장 저릿한 포옹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이인은 지그시 눈을 감은 채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다독이듯 강몽우의 가슴에 몸을 기대어 쉬고 있다. 강몽우도 이런 이인을 달래듯 그의 등을 조심스럽게 어루만지며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어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다른 스틸에서 이인은 고민에 빠진 애처로운 눈빛으로 한 곳을 응시하고 있다. 앞서 이인은 강몽우에게 용상 찬탈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린 바 있어 이번 영취정 스킨십이 두 사람의 사랑을 더욱 돈독하게 만들어줄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인이 강몽우의 미세하게 떨리는 손끝을 맞잡고 있어 보는 이의 심쿵을 유발한다. 과연 이몽커플의 로맨스에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긴 것인지 주목된다.

한편 tvN ‘세작, 매혹된 자들’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tvN ‘세작, 매혹된 자들’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