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내 홈런+호수비 쇼’ 맹활약 프로 2년차 아기독수리, MVP 금일봉은 세뱃돈 확인하듯이 [조은정의 라이크픽]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키나와(일본), 조은정 기자] 프로 2년 차 한화 문현빈이 28일 열린 KT와의 연습경기에서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장내홈런)과 적시타 그리고 멋진 호수비를 선보이며 수훈선수로 뽑혔다.

문현빈은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으로 승리에 기여했다.

3회에만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으로 3타점을 만들었다. KT 우익수 로하스가 공을 빠뜨린 사이 문현빈은 홈까지 내달렸다. 자기 자신까지 불러들이는 적시타였다. 4회말 1타점 적시타를 추가하며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슈퍼캐치로 만루 위기도 지웠다. 4회초 1사 베이스가 가득 찬 상황에서 천성호의 직선타를 잡아낸 후 구르며 송구, 2루에 있는 주자까지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뜨거운 활약을 펼친 문현빈은 경기 종료 후 미팅에서 수훈선수로 뽑혀 최원호 감독에게 금일봉을 받았다.

미팅을 마치자마자 문현빈은 봉투를 만지작거리기 시작했다. 그라운드를 빠져나가던 중 궁금함을 참지 못하고 봉투를 살짝 열고 확인하기 시작했던 것. 절친한 페라자와 어깨동무하고 금일봉을 확인하는 그는 영락없는 20살의 모습이었다. /cej@osen.co.kr

안타를 날린 후 KT 로하스의 실책에 3루를 밟고도 속도를 줄이지 않는 문현빈웃으면서 전력질주 '홈까지 가겠는데?계속해서 돌아가는 김재걸 코치의 팔'공보다 먼저 홈 밟았다'문현빈의 활약에 아낌없는 박수 보내는 한화최원호 감독도 미소 지으며 하이파이브아기독수리 문현빈 활약에 함께 기뻐하는 한화최원호 감독에게 수훈선수 금일봉 받는 문현빈문현빈을 자랑스러워하는 페라자'봉투 안에는?'


조은정(ce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