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알베르토 "상사 눈치 보느라 퇴근 못해"..외국인도 인정한 K-직장 ('354 삼오사')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브 영상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방송인 럭키,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이 직장 내 복지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354 삼오사’에서는 각국 기업들의 복지 혜택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는 럭키,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의 '어서와 이런 복지는 처음이지?'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럭키와 다니엘은 '사내복지는 의무 vs 자율?'이라는 질문에 "무조건 의무"라고 대답하며 "회사 입장에서는 뛰어난 인재를 데려오고 싶다면 복지혜택이 있어야 좀 더 매력적인 직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알베르토는 의무가 아니라고 대답했지만 "회사 스스로를 위해서도 복지는 중요하다. 많은 혜택이 주어지면 일단 좋은 인재들이 오기도 하고, 직원들이 쉽게 그만두지도 않고 더 효율적으로 일하게 된다"며 직장 내 복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각 나라 기업들의 복지 특징에 대해서 한창 이야기를 나눈 세 사람은 만약 본인이 국내 회사에 들어간다면 어떤 복지를 바라는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354 삼오사' 멤버 중 유일하게 한국에서 직장인으로 일한 경력이 있는 알베르토는 '출퇴근 유연성'을 꼽으며 "출근도 일찍 했고, 자신의 업무가 모두 끝났는데도 상사의 눈치를 보느라 다들 퇴근을 못했다"고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놔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마지막으로 세 사람은 '354 삼오사'에서 받고 싶은 복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가장 먼저 다니엘이 "가끔씩 음주방송을 했으면 좋겠다"고 솔직하게 대답했지만, 알베르토는 "지금이 제일 좋다. 우리보다 제작진이 더 많은 혜택을 받길 바란다"며 K-직장 생활의 연륜이 묻어난 대답으로 다니엘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이어 럭키가 "제가 가장 받고 싶은 복지는 여러분들의 '사랑'이다"라고 대답, 다니엘에게 더 큰 '멘탈 붕괴'를 안기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튜브 채널 '354 삼오사'는 럭키,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이 공통된 주제를 가지고 의견을 펼치는 콘텐츠를 비롯해 일상, 여행 등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며 구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