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남, 심형탁에 일침 “사야와 부부싸움? 18살이나 어린데”(‘신랑수업’)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심형탁의 절친 동생인 가수 강남이 아내에게 사랑받는 남편의 비결을 공개한다.

28일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04회에서는 심형탁이 일본인 아내 사야와 2세를 위해 JPT(일본어 능력 시험)에 도전하는 가운데, 재일교포 출신인 가수 강남이 심형탁의 일일 과외선생님으로 나서 일본어를 가르쳐주는 것은 물론, ‘애처가’ 남편의 노하우를 전수해 ‘멘토군단’의 박수를 받는다.

이날 심형탁-사야 부부의 집을 처음 방문한 강남은 아내 이상화와 결혼 4년 차임을 알리며 여전한 금실을 자랑한다. 이어 그는 “가끔 부부싸움을 한다”는 심형탁의 이야기에 “형탁이 형은 형수님한테 아무 소리도 하면 안 된다”라고 단호하게 조언한다. 그러면서 강남은 “형수님이 열 여덟 살이나 어리지, 형 따라서 다 포기하고 한국으로 와줬지, 형은 이 집에서 한 마디도 하면 안돼”라고 재차 강조한다.

이에 심형탁이 “그러면 너도 상화 씨한테 한 마디도 하면 안돼!”라고 발끈하는데, 강남은 “실제로 그러고 있다. 상화 씨 앞에서는 큰소리는커녕 기침도 살살 한다”라고 즉답한다. 강남의 ‘사랑꾼’ 발언에 ‘스튜디오 멘토군단’ 이승철은 “나도 배워야겠다”라며 고개를 끄덕여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심형탁은 “사실 사야와 싸운 후 연락이 되지 않았던 적이 있다”고 털어놓으며 고민 상담을 한다. 하지만 그는 “당시 아내가 너무 걱정이 되어서, 그 걱정을 달래기 위해 혼자 집에서 소주를 마셨다”고 자폭 발언을 이어가 ‘스튜디오 멘토군단’을 경악케 한다. 급기야 장영란은 “미친 거 아냐?”라며 대리 분노를 터뜨려 심형탁을 벌벌 떨게 한다. 심형탁의 자폭성 발언에 대해, 사야는 “항상 작은 일에서 (부부 싸움이) 커지게 된다”며 당시의 심경을 고백하고, 사야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경청하던 이승철과 한고은은 두 사람을 위해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 심형탁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JPT 시험을 2주 앞두고 ‘열공 모드’에 들어간 심형탁의 일상과, 서울로 이사오기 위해 ‘망원동 골목대장’이자 절친인 육중완을 만난 김동완의 하루는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kangsj@osen.co.kr

[사진] 채널A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