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EXID LE "미운 사람, 고마운 사람..덜 힘들길"..故신사동호랭이 추모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장우영 기자] 걸그룹 EXID 출신 LE가 故신사동호랭이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28일 LE는 “미운 사람. 고마운 사람. 오빠가 편안하면 됐어. 잘가. 안녕히”라며 故신사동호랭이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LE는 故신사동호랭이와 함께 했던 추억이 담긴 사진, 영상 등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편지를 통해 고인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LE는 “나의 20대, 30애를 함께 했어야 할 이호양. 솔직히 너무너무 밉다. 왜 왜라는 말만 머리 속에 가득하다. 우리가 함께 한 시간이 15년이 되어가는데 오빠가 짊어진 것들이 뭐였는지 물어보지 않은 내 자신도 밉다. 나에게 단 한번도 오빠의 짐을 말해주지 않았던 오빠도 밉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에게 항상 고마웠던 사람. 항상 섬이었던 사람. 아쉬운 말하지 못하는 사람. 너무나도 창의적이었던 사람. 나에게 많은 영감을 줬던 사람. 항상 괜찮아 보이면서 외로워 보였던 사람. 오빠를 떠올리면 내 20대, 30대 모든 것들에 오빠가 있었는데. 때론 참 얄밉기도, 안쓰럽기도 했던 사람. 부디 떠나는 길은 덜 외롭고 덜 지치고 덜 힘들기를. 타지에 있어 보내는 길 함께하지 못하지만 오빠가 있어 난 참 든든했고 벅찼으며 행복했었다고. 편지로나마 말하고 싶었어. 미운 사람. 고마운 사람. 잘 가”라고 편지에 적었다.



한편, 故신사동호랭이는 지난 23일 사망했다. 향년 41세. 2004년 신사동호랭이라는 이름으로 작곡 활동을 시작한 그는 쥬얼리, 마이티마우스, 포미닛, 티아라, 현아, 시크릿, 에일리, EXID, 에이핑크, 모모랜드 등과 작업하며 수많은 히트곡을 썼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