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프레디 머큐리 살던 英 런던 집 500억원에 매물로 나와

프레디 머큐리 살던 英 런던 집 500억원에 매물로 나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전설적 록 밴드 퀸의 프레디 머큐리가 살던 영국 런던 집이 3천만파운드(약 500억원)에 매물로 나왔다.
더 타임스와 스카이뉴스 등은 27일(현지시간) 프레디 머큐리가 마지막까지 살았던 서부 부촌 켄싱턴 지역의 이층 주택 '가든 로지'가 매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머큐리가 '런던 도심의 시골집'이라고 불렀던 이 집은 1907년에 지어졌으며, 피아노가 있던 응접실, 바, 침실 8개, 일본에서 영감을 받아 꾸민 정원 등으로 구성돼있다.
머큐리는 1980년에 이 집을 구매해서 1991년 에이즈 합병증으로 숨질 때까지 지내다가 전 연인이자 친구인 메리 오스틴(72)에게 줬다.
오스틴은 이 집으로 이사 와서 자기 가족과 살았으며, 아이들이 자라서 나간 후엔 혼자서 지냈다.
그는 블룸버그 통신 인터뷰에서 "내 이름으로 돼 있을 뿐 언제나 프레디의 것이다. 그의 꿈이고 비전이었다"며 "난 이젠 인생의 새로운 장으로 넘어갈 때가 된 것 같다"며 매각 이유를 설명했다.


오스틴은 작년 9월 런던 소더비에서 개최된 6일간 경매에서 이 집에 있던 물건 1천500점을 팔아서 3천900여만 파운드를 모았다.
특히 팬들의 추모 메시지로 덮인 녹색 정원 문은 경매에서 41만2천파운드에 팔렸다.
수익금 일부는 퀸의 생존 멤버들이 설립한 에이즈 관련 단체 등에 기부했다.
부동산 중개업체 나이트 프랭크는 이 집을 온라인 사이트에 홍보하지 않고 세부 내용도 공개하지 않는다.
또 팬들이 몰려드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구매 능력을 확인한 뒤에 집을 보여줄 예정이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최윤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