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송중기의 고백...“‘로기완’은 내 영화다”라고 진심 전한 이유 [O! STAR]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규한 기자] 27일 오후 서울 마포동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로기완'(감독 김희진, 제작 용필름, 공동제작 하이지음스튜디오)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 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 분)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중기는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시간에서 ‘로기완’에 대한 큰 애정을 전했다. 그는 "사실 '로기완'은 6~7년 전에 한 번 거절했었다. '하고 싶다'고 얘기 했다가 번복했다. 그때는 공감이 안되는 부분이 있어서 감히 내가 뭐라고 거절했다. 거절을 해놓고 '저 좋은 작품이 왜 안 들어가지? 다른 배우를 찾아서라도 할 텐데' 하면서, 몇 년 간 오지랖을 부리고 있었다. 거절한 걸 후회했다”고 전했다.

이어 "'재벌집 막내아들'을 촬영하고 있을 때 나한테 다시 이 대본이 들어왔다. '이건 인연이다. 이건 내 영화다 내 거'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인연인가보다'라고 생각했다”고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착을 고백했다.



배우 송중기의 답변을 O! STAR 영상에 담았다. 2024.02.27 / dreamer@osen.co.kr


최규한(dream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