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나래X한혜진, 믿고 보는 '여은파' 조합..상극 케미→먹방 맹활약

방송화면 캡처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유쾌한 리액션과 입담을 자랑했다.

박나래는 26일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2’에서 절친인 모델 한혜진과 함께 뉴트로 맛집 찾기에 나서 보는 이들의 군침을 자극하는 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줄슐랭 가이드 선정 회의에서 ‘뉴트로 핫플’이라는 조사 과제에 맞춘 화려한 의상으로 오프닝에서부터 눈길을 사로잡았다.

먼저 박나래는 폭설 속에서 줄슐랭 후보 식당을 찾아 나선 입짧은햇님의 모습을 보고는 “줄 서다가 박대기 기자처럼 되겠는데요?”라며 센스 넘치는 입담을 뽐내는가 하면, 햇님의 갈매기살 먹방을 보며 식감, 육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먹잘알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 두 번째 조사원으로 나선 박나래는 한혜진과 뉴트로 맛집이 있는 남대문 시장을 찾았다. 그녀는 시장 입구에서 호떡을 발견하고 들뜨기도 잠시, 한혜진이 10년 동안 호떡을 먹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회오리 감자를 먹어본 적이 없다는 말에 "도대체 어떤 삶을 사신 거예요?"라며 경악을 금치 못하는 등 극과 극의 케미를 보여줬다.

박나래는 주말 아침부터 골목에 길게 늘어선 갈치조림 식당의 웨이팅을 시작했다. 함께 줄을 서 있던 외국인에게 대화를 시도한 박나래는 한혜진을 자이언트 코미디언이라고 소개하며 능청을 떨어 웃음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박나래는 오랜 기다림 끝에 갈치조림을 먹게 되었고 야무진 먹방을 펼치면서도 갈치조림 양념을 분석, 숙성을 거친 가게만의 비법을 맞추며 편집장다운 활약을 보여주기도.

박나래는 이주승이 찾은 후보 식당의 지나치게 긴 웨이팅 시간을 지적하며 냉정한 반응을 보였지만,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흑돼지구이에 제대로 몰입했고 극찬을 자아내며 시식을 마친 후에는 “두 시간 반이면 짧게 섰네”라며 태세를 전환해 폭소케 했다.

음식에 진심인 박나래의 유쾌한 매력이 돋보이는 tvN ‘줄 서는 식당2’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1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