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제이쓴 이어 강재준도? "대리 입덧 중"..쿠바드증후군 고백 [Oh!쎈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 개그맨 커플, 이은형과 강재준 부부가 또 한 번 임신에 대해 언급한 가운데, 강재준이 쿠바드 증후군에 걸렸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26일인 오늘, SBS 파워FM 라디오 '컬투쇼'에 개그맨 강재준이 출연했다. 

이날 다양한 이야기 속에서도 최근 임신소식을 전한 이은형, 강재준을 축하했다. 마침 자리에 온 강재준은 좀 수수해진 것 같다는 말에 "나도 모르게 목소리 톤이 다운되고 진중해진다. 뭔가 철이 드는 느낌이다"고 수줍게 이야기했다. 아빠가 되고 있는 준비 중인 근황. 

앞서 강재준과 이은형 커플은 무려 결혼 7년 만에 임신을 했다고 고백, 섹스리스 부부로 고민했던 것과 달리, 2세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강재준은 "우리 인생에 아기가 있을 줄 몰랐다"며 오열하기도. 



가장 눈길을 끈 것은 강재준의 입덧 고백이었다. 강재준은 "내가 입덧 중이다"며 "신 거, 단 거 먹고 싶다"며 심지어 살이 쪘을 정도라고 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최성민은 "몸으로 보면 강재준이 임산부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강재준이 겪은 것은 쿠바드 증후군으로, 남편이 아내를 대시 대리입덧을 하는 증상을 말한다. 앞서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도 깜짝 임신 소식을 전했을 당시, 제이쓴은 쿠바드 증후군에 걸렸다고 고백, 무려 입덧 때문에 3키로나 살이 빠졌다고 했다.  어딘가 핼쑥해지기도 했던 제이쓴은 “전날 술 많이 마신 날 해장하면 숙취가 풀려야하는데, 스멀스멀 느끼함과 울렁거림이 있어 자몽과 레몬에이드가 먹고싶더라”며 자몽사탕 등 많이 먹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이렇게 제이쓴에 이어, 강재준까지 상상도 못한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 있다.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