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치열한 막바지 순위 경쟁 예고... KBL, 28일 재개

[사진] KBL엠블럼

[사진] KBL엠블럼


[OSEN=노진주 기자] 2025 FIBA 아시아컵 예선으로 인해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KBL이 28일 재개된다. 정규경기 6라운드 중 5라운드 후반에 들어선 만큼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순위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모든 팀에게 상대전적에서 앞서고 있는 원주 DB를 선두로 수원 KT, 창원 LG, 서울 SK가 4강 플레이오프 직행이 가능한 2위 자리를 두고 경쟁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2004-2005시즌 이후 폐지되었던 계량 부문 개인상이 부활한다. 시상 항목은 득점, 3점슛, 리바운드, 어시스트, 스틸, 블록 총 6개 항목이다. 

득점 부문에서는 KT 패리스 배스가 평균 25.6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3점슛 부문은 고양 소노의 이정현이 평균 2.8개 성공으로 1위다. 리바운드는 LG 아셈 마레이(15.3개)가 소노 치나누 오누아쿠(11.3개)보다 평균 4개 앞서고 있다. 어시스트는 DB의 아시아쿼터 선수 이선 알바노가 6.7개로 1위, 블록은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듀반 맥스웰이 1.2개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스틸은 KT 문성곤이 2.0개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는 3월 31일 끝난다. 다음날인 4월 1일 시상식, 4월 2일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개최되며 봄의 농구 축제 플레이오프는 4월 4일 막을 올린다. 

/jinju217@osen.co.kr


노진주(jinju217@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