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지아♥강기영, 서사가 사기커플..'끝내주는' 어른 멜로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이지아와 강기영의 ‘어른 멜로’가 무르익어가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극본 정희선, 연출 박진석, 제작 하우픽쳐스, 드라마하우스, SLL)에서는 9년 만에 재회한 ‘X 연인’ 김사라(이지아)와 동기준(강기영) 사이 점점 짙어지고 있는 로맨스 기류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도 간지럽히고 있다.

앞서 김사라와 동기준은 연수원 동기로 서로 사랑하는 사이였으나 사랑보다는 현실이 앞섰던 김사라의 선택으로 안타까운 이별을 맞았다. 동기준과 헤어지고 차율 로펌의 후계자 노율성(오민석)과 결혼하게 된 김사라는 결혼식 전날까지도 동기준을 찾아가며 흔들리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했다. 하지만 끝내 함께 떠나자는 동기준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고 노율성의 아내가 되었다.

이렇게 차율가의 일원이 된 김사라와 검사가 된 동기준은 각자의 현실을 살아갔다. 그 속에서도 두 사람은 각각 변호인과 담당 검사로 마주한 적이 있었으나 그저 스쳐 지나갈 뿐 과거는 과거로 묻어뒀다.



그러나 헤어진 지 9년이 지난 어느 날, 두 사람은 난데없이 비즈니스 파트너를 제안하는 자리에서 마주하게 됐다. 차율 가에서 버림받고 전과자가 된 후 이혼 해결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사라와 강압 수사라는 오명을 쓰고 검사복을 벗은 동기준이 ‘솔루션’의 팀장과 자문 변호사로 만나게 된 것.

솔루션의 자문 변호사 제안을 거절해달라는 김사라의 요청에도 기회를 놓치지 않고 기어이 입사한 동기준은 자신에게 계속 선을 그으려는 김사라에게 끊임없이 직진하고 있다. 김사라 역시 은근히 과거의 설렘을 다시 느끼며 마음이 흔들리고 있는 상황. 더불어 과거 연인답게 티격태격하면서도 예사롭지 않은 호흡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서로가 위험에 처했을 때면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들며 비즈니스와 썸을 오가는 미묘한 기류를 뿜어내고 있다.

더불어 김사라는 자신의 삶을 처참하게 망가트린 노율성에게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고, 동기준은 노율성이 연루된 사건의 진실을 계속해서 쫓고 있다. 이처럼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의 운명적인 공조마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그 속에서 서로의 존재가 더욱 커져갈 조짐이다.

하지만 김사라는 차율가에 빼앗긴 아들 서윤(정민준)이와 자신이 처한 현실을 생각하면 이 감정을 오롯이 받아들이는 것도 결코 쉬운 선택은 아닐 터. 때문에 끊임없이 자신에게 다가오는 동기준을 애써 밀어내고 있다. 그럼에도 동기준은 여전히 그를 향한 다정한 눈빛을 거두지 않고 “김사라를 다시 만난 내 심장은 아직 뜨거워”라며 변하지 않은 마음을 여과 없이 드러내 잔잔한 울림을 전했다.

이처럼 점차 무르익어가는 두 사람의 ‘어른 멜로’가 회를 거듭할수록 휘몰아치는 복수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며 과몰입을 유발하고 있다. 9년을 돌고 돌아 결국 또다시 서로를 향하게 된 마음에 김사라와 동기준은 과연 서로의 X를 선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복수만큼이나 더욱 짜릿해질 ‘사기(사라+기준) 커플’ 이지아와 강기영의 로맨스는 매주 수, 목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에서 만나볼 수 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