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의 해피엔드' 장나라 "버거운 부분 있었지만..한층 더 성장"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장나라가 보여준 정신 질환 극복기! 공감과 위로 전했다!”

장나라가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나의 해피엔드’에서 모든 아픔을 딛고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해피엔딩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안겼다.

장나라는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나의 해피엔드’(극본 백선희, 연출 조수원, 제작 스토리바인픽쳐스, 하이그라운드, 아이엔컬쳐)에서 생활가구 브랜드 ‘드레브’의 대표 서재원 역을 맡아 양극성 장애를 앓고 있는 환자의 모습부터 남편을 살해한 자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치밀한 설계자로 활약하는 모습까지 입체적인 면면들을 완연하게 표현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지난 25일 방송된 ‘나의 해피엔드’ 마지막 회에서 장나라는 어린 시절의 상처를 극복하기 위해 죽은 엄마의 허상을 보고 엄마에게 사과를 받아내는가 하면, 환시로만 봤던 정신과 의사인 조수경(임선우)과 직접 대면하는 등 병을 이겨내고 자신과 마주하기 위해 분투하는 서재원의 모습으로 뭉근한 울림을 전했다.

극 중 서재원은 납치된 허아린(최소율)을 찾고자 동분서주하던 중 딸을 납치한 권윤진(소이현)의 전화가 걸려오자 분노를 터트렸지만, 권윤진으로부터 “헛수고하지 말고 집으로 들어가. 아린이 보고 싶다며”라는 말을 듣자마자 집으로 달려가 허아린과 재회했다. 한숨 돌린 서재원은 윤테오(이기택)에게 ‘드레브’ 대표 자리를 부탁한 반면, 권윤진은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인해 생을 마감하게 됐다.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1년 후 서재원은 환시로만 봐왔던 조수경 의사를 직접 만나 상담하면서, 그동안 있었던 일들에 관해 이야기했다. 서재원은 ‘드레브’ 대표에서 사임한 뒤 서창석(김홍파), 허아린과 같이 시간을 보내는가 하면, 모든 것을 뒤로하고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등 자기 자신을 돌보는데 힘썼다. 더욱이 서재원은 별장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던 중 환영으로 보게 된 죽은 엄마 정미향(강지은)에게 어릴 때 왜 자신을 죽이려고 했는지 물어보며 상처를 극복하고자 했다. 또한 서재원은 비밀로 하고 있던 허순영의 죽음을 허아린에게 밝히는 등 진실을 숨기지 않고 마주하는 모습으로 강인함을 드러냈다. 모든 마음의 짐을 정리한 후 서재원은 <드레브>의 디자이너로 복귀해 일상생활을 이어나갔고 의사인 조수경에게도 “이제는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받아들이려고요”라고 당당히 말할 정도로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서재원이 서창석, 허아린과 함께 바닷가에서 즐겁게 노는 ‘화기애애 엔딩’이 펼쳐져 훈훈함을 드리웠다.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무엇보다 장나라는 ‘나의 해피엔드’에서 극심한 양극성 장애를 비롯해 여러 가지 닥친 악재들로 인해 내면적으로 고통스러워하는 서재원의 감정 변화를 유려하게 그려내 극적 몰입감을 배가시켰다. 특히 장나라는 해리성 기억상실증은 물론 다양한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하는가 하면, 남편을 살해한 사람들에게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드러내는 등 복잡 미묘한 서재원을 오롯이 담아내 공감과 안쓰러움을 동시에 선사했다.

또한 장나라는 ‘나의 해피엔드’ 속 서재원을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다양한 스타일링을 선보여 일명 ‘서재원룩’으로 주목받았다. 장나라는 성공한 자수성가형 CEO인 서재원을 표현하기 위해 커리어우먼으로서 당당함을 보여주는 의상을 선택한 것은 물론 럭셔리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옷을 입어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장나라는 “‘나의 해피엔드’를 하면서 어렵고 힘든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버거운 부분도 있었지만, 정말 많은 공부가 된 작품이었고 한층 더 제가 성장한 작품이지 않았나 싶다”라며 “그동안 ‘나의 해피엔드’를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좋은 작품으로 또 찾아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