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향 원주에서 국가대표 데뷔’ 슈퍼루키 박무빈 “오늘 부모님도 오셨다!” [원주톡톡]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원주, 서정환 기자] ‘명품신인’ 박무빈(23, 현대모비스)이 드디어 국가대표로 데뷔했다.

안준호 감독이 이끄는 남자농구대표팀은 25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된 ‘FIBA 아시아컵 2025 A조 예선 2차전’에서 태국을 96-62로 대파했다. 한국은 지난 22일 호주 원정경기에서 71-85로 역전패를 당했다.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지난 호주전에서 오재현은 데뷔전을 치렀지만 박무빈은 기회를 잡지 못했다. 태국전은 달랐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신인 박무빈 오재현과 짝을 이루며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박무빈이 오른쪽 코너에서 처음 던진 3점슛은 에어볼이 됐다. 의욕적으로 수비에 임한 박무빈은 첫 파울도 범했다. 박무빈은 네 개의 야투를 모두 놓쳤다.

막내 박무빈이 4쿼터 중반 김종규의 패스를 받아 노마크 골밑슛으로 국가대표 첫 득점을 신고했다. 원주의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축구에서나 만끽하던 "대~한민국" 응원이 농구장에 울려 퍼졌다. 박무빈은 2점, 3어시스트, 1스틸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 FIBA 제공

[사진] FIBA 제공


경기 후 만난 박무빈은 “국가대표가 된 것만 해도 영광이다. 데뷔전을 고향인 원주에서 해서 뜻 깊었다. 오늘 부모님도 오셨다. 하프타임 끝나고 감독님이 ‘처음에 들어갈거니까 준비하라’고 하셨다. 계속 앉아있다가 나가서 몸이 무겁고 숨이 찼다. 4쿼터 들어가니 좀 괜찮아졌다”면서 웃었다.

첫 4개의 슛을 모두 실패한 것을 물었다. 그는 “제 기량 부족인 것 같다. 형들은 첫 득점을 만들어주려고 했다. 내 몸이 무거웠다. 공격에서 생각은 없었다. 수비에서 에러만 하지 말자고 했다. 종규형이 잘 주셔서 첫 득점할 수 있었다”며 기뻐했다.

라건아의 은퇴 경기서 공교롭게 박무빈은 데뷔했다. 그는 “건아 형이 국가대표 하는 것을 고등학생 시절부터 봤다. 내 첫 국대인데 마지막 경기라고 해서 맞출 기회가 없다니 아쉽다. 연장계약 제안이 오면 (국대를) 더 할 수도 있다고 하니 만약에 같이 하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국가대표까지 경험한 박무빈은 이제 리그로 돌아가 신인왕에 도전한다. 그는 “여러 의미로 국대에서 경험을 많이 느꼈다. 경기는 많이 못 뛰었다. 호주전 못 뛴 것도 좋은 경험이었다. 나중에 감독님이 기용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