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동, 높은 인지도 자랑 “목욕탕서 얼굴 가려도 알아봐..몸 보고 ‘대단하다’고” (꼰대희)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슈퍼주니어 신동이 목욕탕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4일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는 ‘[밥묵자] “신동”이라꼬? 이름 “이특”이하네? (Feat. 박정수, 신동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꼰대희’에는 19년차 베테랑 아이돌 슈퍼주니어 이특과 신동이 출연했다. 김대희가 “유명하잖아”라고 하자 이특은 “저희는 얼굴 가려도 할머니, 할아버님들이 다 알아보신다”라고 높은 인지도를 자랑했다.

김대희는 “얼굴 가렸는데 어떻게 알아보냐”라고 물었다. 신동은 “목욕탕 가서 조금 쑥스러우니까 수건으로 얼굴 이렇게 가리고 들어갔는데 ‘어이 신동 씨’ 바로 알아보더라. 몸보고 바로 알아보더라”라고 일화를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러자 김대희는 “몸 보고? (시선을) 내려서 보고 알아본 거 아니고?”라며 짓궂게 물었다. 이에 신동은 “‘어이구 대단하시네요’ 라고 하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 가운데 김대희는 이특과 신동을 향해 얼른 먹고 가라고 재촉했다. 그는 “여기 징크스가 있다. 남자 가수가 나오면 조회수가 더럽게 안 나온다. 특히 두 글자 이름 남자 가수가 조회수가 드럽게 안 나왔다”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슈퍼주니어에서는 먼저 규현, 예성, 려욱이 ‘밥묵자’를 찾은 바. 김대희는 “솔로에 남자 가수에 이름이 두 글자로 해서”라고 했고, 신동은 “거기 원래 지미없는 사람들이다. 슈퍼주니어 중에 제일 재미없는 세 명”이라고 지적했다. 이특도 “노잼 트리오. 나간다고 했을 때 불안했다”라고 못 박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대희는 “너희는 잼 트리오냐”라고 물었다. 신동은 이특을 향해 “그 중에 핵노잼이 여기다”라며 일침을 날렸다. 당황한 이특은 “나름 재밌어. 나름”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김대희는 ‘기막힌 외출’ 프로그램을 같이 했던 일을 언급했다. 이특은 “맞다”라며 “사실 슈주가 예능을 잘한다는 얘기를 듣는 이유가 그때 그 형들이 몇 명 있었다. 그 형들이 하는 걸 보면서 아 예능을 잘하려면 이렇게 미친놈이 돼야 되는구나. 그래서 우리가 미친놈이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int1023/@osen.co.kr

[사진] ‘꼰대희’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