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놀토' 한해, 르세라핌 허윤진 팬 들통났다 "사랑이 죄는 아니잖아"[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놀라운 토요일' 래퍼 한해가 르세라핌 허윤진을 향한 팬심을 해명했다.

24일 방영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는 르세라핌 멤버 채원과 은채가 등장했다. 채원은 “모든 게 쉽지 않지만, 어떻게든 우리가 쉽게 해내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곡이다”라며 신곡 '이지'에 대해 설명했다.

허윤진과 크러쉬가 콜라보한 그루비룸의 ‘Yes or No’가 1차 받쓰 게임곡으로 선정됐다. 채원은 “어제도 들었다. 허윤진이 매일 틀어줘서 어제도 내내 들었다”라고 말할 때, 피오는 "한해가 허윤진 팬이어서 허윤진 안 나와서 서운해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채원과 은채는 "윤진이를 더 좋아하셨냐. 잘 알겠다"라고 말했다. 한해는 “저는 아무 말도 안 했어요. 너무 억울해요. 오해하지 마세요”라며 난색을 표했다.

그러나 한해는 허윤진의 '윤진'으로 2행시가 시작되자 “윤진 씨, 진짜 팬입니다”라고 말해 모두를 의심했다. 넉살은 “이 노래를 부르면 허윤진이랑 한층 더 가까워진다”라며 한해가 답을 맞히게 했고, 신동엽은 “진짜 나도 모함 잘하지만 피오는 차원이 다르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그 후 한해는 노래를 맞혔고, 꼭 해명할 일이 있다면서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는 '부부의 세계'의 유명한 대사를 외쳐 모두를 민망하게 만들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