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규철, 고주원에 눈물의 고백 “널 잃느니 같이 죽으려 했다” (‘효심이네’)[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김규철이 진실을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는 강태호(하준 분), 강태민(고주원 분) 부모의 죽음의 진실이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진범은 “그럼 누가 제 아버지를 죽인 거냐”라며 “기억 좀 해봐라. 제발요. 아버지”라는 강태민에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난 정말 모르겠다”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어 그는 “아주 오래된 이야기 하나 할까? 네 아버지 하고 내가 12살, 9살 때 할아버지가 우릴 마주보고 서게 하셨다. 그때 우리가 무슨 잘못을 했던 것 같은데 할아버지가 우릴 벌 주겠단 명목으로 서로의 뺨을 때리게 했다”라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강진범은 “형제 간에도 믿지 말고 강해지고 독해져야 한다고 난 할아버지가 무서워서 어린 동생의 뺨을 때렸다. 근데 네 아버지는꾹 참고 날 때리지 않았어. 할아버지가 아무리 야단을 쳐도 끝까지 지 형을 때리지 않더구나. 그때부터 난 네 아버지에 대해 죄책감과 열등감에 시달렸다. 그래도 설마 단지 그 이유만으로 친동생을 죽이려고 생각했을까”라고 이야기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무엇보다 강진범은 “사실 그 사건있던 날에 네 아버지가 그러더라. 너를 다시 달라고. 할아버지도 돌아가셨으니까 이제 그만 해야한다고. 난 그게 너무 무서웠다. 난 너밖에 없는데 저는 곧 회장자리에 오를 거면서 마지막 남은 아들마저 빼앗아가려는 걸 용납할 수 없었다”라며 “그 수모를 참았는데 널 달라니 난 네 아버지가 이기적이고 나쁜 놈이라고 생각했다. 도저히 널 다시 돌려보낼 용기가 없었다. 너가 없이 사느니 차라리 그냥 죽어버리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계기로 미친듯이 동생 부부를 따라갔다고. 강진범은 “너를 잃고 사느니 차라리 같이 죽어버려리고”라고 했고, 강태민은 “왜 그랬냐. 그리고 저는 아버지 아들일텐데 진즉 말씀해주셨으면 제가 두 분을 잘 모셨을텐데”라고 말했다.

이에 강진범은 “나도 그런 후회를 했다. 그런데도 너한테 말하지 못한 이유는 나중에 보니 네 어머니가 말기 암이었다. 네 아버지가 욕심을 부린 게 아니었어. 죽어가는 아내를 위해 단 한 번이라도 너와 네 어머니를 부모 자식깐에 만나게 해주고 싶은 거였다”라며 “난 그것도 모르고 그러니 날 용서하지 마라. 넌 더이상 힘들어하지 말고 그냥 날 감옥에 보내”라고 오열했다.

강태민은 “아버지가 하신 일은 아니잖아요”라고 했지만 강진범은 “내가 살아보니까 말이다 태어나서 부모한테 인정받을 때 제일 기쁘고 자식한테 존경받을 때 제일 행복하더라. 난 비록 부모한테 인정 못 받았지만 너한테 존경받고 살았으니 됐다. 부모도 날 안 믿어줬는데 너가 날 믿어줘서 그거면 됐어. 이제 그만 끝내고 싶다. 나 너무 지친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mint1023/@osen.co.kr

[사진] ‘효심이네 각자도생’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