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빛내는 또 다른 별, SPP 아나운서 3인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손찬익 기자]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는 전 세계에서 남녀 각 40개국이 참가했다. 33개국이 남녀 선수단을 모두 파견했고, 14개국은 남자 또는 여자선수단만 나왔다. ITTF는 매년 세계선수권대회 때마다 정기총회도 개최한다. 기간 중에 파트별로 수많은 실무회의도 연다. 출전권을 획득하지 못해 회의대표만 온 나라들까지 포함하면 이번 대회 참가국은 무려 150개국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개최지 한국과 부산의 이름은 자연스럽게 더 넓은 세계로 퍼져가고 있다.

전 세계에서 부산을 찾은 선수들에게 한국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수많은 이들 중에서도 SPP 아나운서들은 맨 앞에 서있는 사람들이다. SPP(스포츠프레젠테이션)는 경기장 내에서 장내방송, 영상, 음악, 조명 등 여러 장치를 활용해 관중에게 스포츠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주고 관전의 흥미를 더해주는 서비스를 뜻하는 말이다. 이때 관중에게 경기장 현장과 실전의 상황을 설명해주는 일이 바로 SPP 아나운서들에게 주어지는 역할이다. 

다시 말해서 SPP 아나운서는 선수 소개 등 단순 정보를 알려주는 일반적인 장내 아나운서의 기능을 넘어선다. 경기 중 관련 정보를 전달해 경기에 대한 이해와 몰입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분위기가 처질 때는 높은 텐션으로 관중의 흥을 끌어올리기도 하고, 있을 수 있는 돌발 상황에 대해서도 유연한 대처 능력이 필요하다. 응원을 위해 현장을 찾은 관중은 SPP 아나운서의 한 마디 한 마디를 따라 열광하고 환호하며 감동한다. 코트에 있는 선수들도 뜻밖의 응원에 없던 힘도 낸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특히 한국탁구 사상 처음으로 국내에서 개최하는 세계선수권대회인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관중의 절반 가까이가 해외 팬들이다. 대규모 국제대회이니만큼 SPP 아나운서도 한국어와 더불어 국제공용어인 영어를 구사하는 전문아나운서들이 필수다. 한국의 이미지 홍보를 위해서는 어쩌면 더 비중 높은 포지션이라고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조직위 발표에 따르면 24, 25일 4강, 결승전 티켓 절반을 외국 관중이 구매했다고 한다. 

이번 대회는 모두 여섯 명의 SPP 아나운서들이 활약하고 있는데, 한국어 담당 남자 아나운서가 셋, 영어 멘트를 담당하는 여자 아나운서가 셋이다. 이미 대회를 관전한 팬들이라면 높고 맑은 목소리로 경기장에 울려 퍼지는 ‘렛츠고!’를, ‘뱅뱅 잉글랜드!’를, ‘바모스!’를, 또한 ‘간바레!’와 ‘짜요!’를 들었을 것이다. 응원을 따라 힘을 내는 각국 선수들의 플레이를 보았을 것이다. 대회가 막바지를 향하는 시점, 한국의 밝은 이미지를 최전선에서 알리고 있는 SPP 영어아나운서들을 소개한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장우주(29) 아나운서는 대한체육회와 각종 산하 연맹 등 스포츠단체들의 행사 진행을 5년 넘게 해온 베테랑이다. 축구, 수영, 럭비 등 약 30종목 이상을 해왔는데, 탁구는 이번 대회가 처음이어서 새롭다. 스포츠대회 현장의 활발한 분위기를 좋아해서 선택한 일인데 종목을 늘려갈 때마다 일종의 ‘도장 깨기’를 하는 느낌이라고. 탁구는 처음 진행하게 된 행사가 마침 가장 큰 세계선수권대회여서 “더 좋은 느낌”을 갖게 됐다고 밝힌다. 또 한 번의 ‘도장 깨기’를 넘어 더욱 자주 탁구대회를 접하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동수항(27) 아나운서는 낚시를 좋아하는 ‘강태공’ 들에게는 익숙한 얼굴이다. 한국낚시채널(FTV)의 프로그램 [피싱마블]을 진행했었다. 작년에는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대회를 직접 진행한 경력도 있다. 비유하자면 레저스포츠에서 e스포츠로, 다시 정통스포츠까지 활동범위를 확대한 경우라고 할 수 있겠다. 약 10년간 유학하고 돌아와 한국어만큼이나 유창한 영어 구사능력이 강점인데,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는 현장을 만나 즐겁다. 물론 그런 기회를 더욱 자주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내친 김에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매년 할 수는 없을까?!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박예림(26) 아나운서는 경제방송 아나운서로 일하다가 SPP 분야로 활동범위를 넓힌 독특한 경우다. 작년까지 프로축구 K-리그 강원FC 중계 캐스터 경력이 있다. 무척이나 활발한 성격과 높은 텐션을 보면 처음부터 스포츠가 적성이 맞아 보인다(하긴, 세 아나운서는 누구랄 것도 없이 개막하고 꽤 지났음에도 아직 지치거나 힘든 느낌이 전혀 없다고). 박 아나는 스스로 큰 공(축구)에서 작은 공(탁구)으로 접근한 셈인데, 공을 다루는 스포츠치고 재미없는 종목이 없다는 것을 이번 대회를 통해 실감하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세 사람은 SPP 아나운서로는 사실 이번 대회가 첫 경험이다. 뜻밖의 섭외 과정을 거쳐 지난 1월 초에 조직위와 첫 만남을 가졌고, 짧은 준비기간을 거쳐 이번 대회 현장에 투입됐다. 방송이든 행사든 나름 다양한 활동을 해왔지만 새로운 현장을 만나면서 또 많은 것을 배우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생각보다 크고 중요한 행사여서 부담도 없지 않았지만 세계인들에게 한국을 알린다는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선수들은 코트에서, 운영인력들은 각자의 현장에서, 그리고 ‘우리는’ 마이크 앞에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다른 걸 떠나 세 아나운서가 현장에서 탁구의 매력에 폭 빠졌다는 것이 인상적이다. 아직 30대가 되지 않은 세대로서 이전까지 탁구에 대한 이미지를 어딘지 옛스러운 종목으로 갖고 있었다는 이들은 이번 대회를 진행하면서 전혀 다른 느낌을 갖게 됐다고 한다. 매우 트렌디하게 세팅된 시설과 한 번 보기 시작하면 빠져 나올 수 없는 재미에 왜 지금까지 탁구가 고전적인 느낌의 프레임에 갇혀있는지 오히려 이해되지 않을 정도라고. 이런 멋진 대회들이 더 자주 열리고 홍보가 지속된다면 젊은 층의 유입이 많아질 수 있겠다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최강 중국 선수들에게 크게 패한 헝가리 선수들에게 멋진 플레이를 했다고 진심어린 응원을 전하자 선수들이 감동받아 좋아하더라는 얘기, 수많은 팬들에게 둘러싸인 마롱을 보면서 새삼 중국의 탁구인기가 실감되더라는 얘기, 한국계 뉴질랜드 대표 티모시 초이(최준혁)에게 응원 멘트를 전하면서 절로 뿌듯해지더라는 얘기…. 실제로 세 사람은 탁구 얘기만으로도 인터뷰 시간을 가득 채우고도 모자랄 기세였다. 탁구인 다 됐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우리 선수들이 보다 높은 단계로 가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다. 여자대표팀이 8강전에서 목표보다 일찍 최강팀 중국을 만나 탈락했다. 세 사람은 현장에서 마이크를 잡고 있는 이상으로 진심어린 응원을 전했다. 

“중국전도 그렇지만 대한민국 경기가 있을 때마다 정말 많은 분들이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서 관중석을 채우시잖아요. 탁구가 비인기종목이라고 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고, 이제는 인기종목의 선수로서 많은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어요. 이번 대회 일정은 아쉽게 접었지만, 그런 응원들을 부담보다는 든든한 배경으로 삼아서 더 큰 목표에 도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출전권 따낸 올림픽도 있잖아요? 저희도 응원하겠습니다.”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이제 막바지를 향해가고 있다. 남녀 8강전이 진행되고 있고, 얼마 안 있으면 우승 트로피와 메달의 주인들이 가려질 것이다. 경기의 시작을 함께한 아나운서들에게는 마지막 순간 폐막을 알리는 멘트까지도 역할로 부여돼있다. 현장의 상황을 전하는 입장에서 정말 세심하게, 정말 많은 준비를 한 티가 곳곳에서 묻어나는 이 대회가 자랑스럽다는 이들은 지금까지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마지막 마무리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도 전했다. /what@osen.co.kr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손찬익(what@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