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팽현숙, 대책회의 중 최양락에 이혼 선언 “이혼해 이혼”(‘깐죽포차’)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깐죽포차’ 사장 최양락에게 역대급 위기가 찾아온다.

24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깐죽포차’(제작 래몽래인) 10회에서는 10일 차 포차 영업을 앞두고 긴급 영업 중지 사태가 발생한다.

최양락은 제작진의 연락을 받고 급하게 포차에 도착한다. 이내 최양락은 밤사이 태풍급 강풍으로 인해 속절없이 무너진 포차 현장에 “그냥 쑥대밭이 됐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낸다. 곧이어 도착한 이상준 역시 손님을 위해 준비했던 히터부터 모든 곳이 무너져있자 심란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최양락과 이상준은 제작진과 힘을 합쳐 복구 작업을 돕던 중 도저히 손을 댈 수 없는 상황에 이르자 예상치 못한 큰 시련에 빠진다.



뒤늦게 도착한 팽현숙과 유지애 또한 믿을 수 없는 포차 현장에 놀란 모습을 보인다. 이에 이상준은 침착하게 상황을 전달하고, 최양락은 팽현숙이 울분을 터트리자 애써 감춰온 속상한 마음을 표출한다.

이들은 얼어붙은 수도 호스부터 가스까지 사용할 수 없게 되자 본격적으로 대책 회의에 나선다. 마음이 무거워진 최양락은 이같은 천재지변에도 손님들을 맞이하기 위한 여러 제안을 떠올린다. 과연 최양락이 제안한 방법으로 ‘깐죽포차’가 다시 오픈할 수 있을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팽현숙은 최양락에게 다 망했다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고, 대화를 이어가던 중 급기야 이혼까지 선언해 살벌한 분위기가 이어진다고 해 그 내막이 궁금해진다. /kangsj@osen.co.kr

[사진] MBN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