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곽튜브, 대기업 총수 분식집 갔다..이재용 회장 ‘쉿’ 포즈 소환 [Oh!쎈 포인트]

[OSEN=김채연 기자] 여행 크리에이터 곽튜브가 썸과 연애를 새롭게 정의했다.

23일 방송된 MBN ‘전현무계획’에서는 시크릿 송지은, 위라클 박위 커플을 만난 전현무, 곽튜브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곽튜브는 진심을 담아서 “어떻게 하면 연애를 잘 할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전현무는 “만나는 이성마다 플러팅을 하고 다닌다. 정신이 나가있는 것 같다”고 했고, 송지은은 “마음의 문이 여러 사람한테 열리는 거냐”고 물었다.

정작 곽튜브는 “어떻게 마음이 한 명한테만 열리나. 다양한 사람에게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마음이 정해지면 한 명에게만 올인한다고.



이를 듣던 박위는 곽튜브에 “최근 연애가 언제냐”고 물었고, 곽튜브는 “연애 안한지는 오래됐다. 썸은 많이 타다”고 말했다.

썸과 연애의 기준을 묻는 말에 곽튜브는 “자기 전, 자고 나서 연락하는 게 썸. 같이 영화도 본다”고 썸에 대해 언급했고, 전현무가 “사귀는 건 뭐냐”고 묻자 “스킨십을 하면 사귀는 것”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곽튜브는 “영화보고 평범하게 연락을 이어가다가 갑자기 뜸해진다. 바쁘다고 하고 그 사람은 가버린다. 상대방이 바쁠 수 있지만 계속 바쁘더라”면서 “사실 바쁜 건 내가 더 바쁘다. 난 심지어 외국 나갔다 온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한편, 곽튜브는 이날 전현무와 함께 부산으로 떠나 대기업 총수들의 분식 먹방이 이뤄졌던 어묵집을 찾기도 했다.

“모기업 회장님이 드셨던 어묵을 먹어보고 싶다”고 했던 곽튜브는 “이게 회장님이 드셨던 어묵이다. VIP어묵”이라는 말에 “이건 내가 먹겠다”고 나서기도.

이에 전현무는 “어떻게든 삼X 광고 하려고”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고, 이후 두 사람은 이재용 회장의 ‘쉿’ 포즈로 인증샷을 찍어 웃음을 자아냈다.

/cykim@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