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영란, 공장 후려쳤다 "빨아주러 왔냐고..가슴 다 까고싶어" 울컥('A급')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장영란이 샴푸공장 네고에 나섰다.

21일 'A급 장영란' 채널에는 "47세 머리숱 여왕 장영란이 탈모 잡은 비결 (광고 아님)"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장영란은 "여러분들을 위해 생필품을 지갑에서 그 금같은 돈을 쓰는데 최대한으로 아껴서 쓸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공장 가서 네고를 후려칠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24년도에 우리가 해야될게 있다. 생필품이 너무 비싸잖아. 사장님 대표님 말고 공장을 네고하는거다. 하나부터 열까지 내가 만들게 하는거다. 원가를 더 후려치고 공짜로 해달라고 조르고 디자인 비싸면 그냥 내가 매직으로 쓰는거다. 대신 내용물은 좋게 만드는거다. 쇼핑몰 직원한테 물었는데 택배 관리는 본인들이 해주겠대. 봉사로. 대신 1만개, 2만개 그정도 팔면 끝. 내새끼 위해. 나는 남는거 없다. PPL도 아니고. 사실 나는 머리 길고 이래서 샴푸도 빨리 쓴다. 생필품은 어떻게든 써야하지 않냐"고 기획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후 장영란은 한 샴푸공장을 찾았다. 그는 "중요한게 여기 공장 빨아주러 왔어? 이런말씀 있는데 아니다. 빨고 자시고 지금 저희 유료광고 없다. 정말 순수하게 내새끼님들이 경제 어렵고 하니까 군더더기 없이 여러분들께 정말 기능있는 샴푸 만들어주고 싶어서 공장 네고를 온거다. 간혹 댓글에 '장영란 장사한다' 뭐 이럴때마다 진짜 막 가슴을 다 까고싶다. 저 진짜 그런거 아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관계자와 만난 장영란은 실속은 높이되 단가는 낮추기 위해 네고를 이어갔다. 샘플 테스트까지 거쳐 완성된 제품을 받아본 장영란은 "제 마음을 알았으면 좋겠다. 괜찮은걸 정말 싼값에 사면 너무 좋지 않냐"고 광고가 아님을 강조했다.

장영란은 "이거 사면 1년 쓴다. 제가 남고 이런게 아니라 정말 여러분들께 선물 드리는거라서 마음을 알아주셨으면 좋�募�. 또 많은 분들이 2천원짜리 샴푸 있는데? 그건 맞지만 얘는 탈모 기능성이다. 겉은 여관 느낌인데 들어가면 호텔이다. 여러분  선물 만들었는데 샴푸로 힘든경기 잘 이겨내시기 바란다. 여러분이 많이 좋아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A급 장영란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