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클래식계 아이돌’ 대니 구, 삶 자체가 루틴..9년째 체형 변화없는 자기관리(‘나혼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나 혼자 산다’ 클래식계 아이돌 대니 구가 삶 자체가 루틴인 ‘루틴맨’의 일상을 공개한다. 몸에 밴 대니 구의 ‘빨리빨리’ 습관은 반전 웃음을 선사할 예정으로, 매력적인 대니 구의 일상이 공개될 본방송을 더욱 기대케 한다.

오는 23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 이경은)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의 일상이 공개된다.

‘나 혼자 산다’가 청룡의 해를 맞아 활약이 기대되는 새로운 매력의 무지개 회원들의 일상을 소개하는 ‘청룡열차 특집’을 선보인다. ‘청룡열차 특집’ 제1탄의 주인공은 클래식 뮤지션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 “15년째 혼자 살고 있다”라고 밝힌 대니 구는 루틴에 살고 루틴에 죽는 ‘루生루死’ 일상으로 경이로움을 안길 예정이다.

“작업실이라 생각하고 있다”라고 소개한 대니 구의 미국 가정집 같은 복층 집도 공개된다. 대니 구가 복층 집을 고집한 특별한 이유가 있다고 해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대니 구는 일어나자마자, 호박즙을 마시고 면도와 양치를 하는 등 분주히 움직인다. 특히 칫솔이 닳을 정도로 양치질을 폭주하는 대니 구의 모습은 친근감을 안긴다. 옷을 갈아입을 때 드러난 슬림하고 섹시한 대니 구의 복근이 시선을 강탈하는 가운데, 9년째 체형 변화가 없다는 대니 구의 철두철미한 자기 관리는 감탄을 자아낸다.

기상 후 5분 만에 외출한 대니 구는 헬스장에 입성해 스트레칭부터 샤워하고 나오기까지 1시간 루틴을 설정해 두고 운동에 몰입한다. 운동 후엔 “거의 칼 같아요”라며 오후 12시 귀가 루틴에 맞춰 샌드위치를 초스피드로 흡입한다. 샌드위치 두 개를 7분 만에 먹어 치우는 대니 구의 루틴 실천은 웃음을 안긴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