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브랜딩 인 성수동'이광희, 황재하 실장으로 첫 등장 '매력 폭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배우 이광희가 '브랜딩 인 성수동' 첫 등장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성수 에이전시의 '해고된 팀장' 김지은과 로몬, 양혜지의 싸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1일 공개된 드라마 '브랜딩 인 성수동' 11화에서는 이광희가 세계인터네셔널 황재하 실장으로 등장해 갈등의 불씨를 더욱 크게 지폈다.

강나언(김지은 분)의 몰락을 위해 자신을 돕겠다고 선언한 소은호(로몬 분)를 믿지 못하는 도유미(양혜지 분)는 "나 너 못 믿어. 다음주 본사에서 중요한 프로젝트가 올 거야. 그 건으로 강나언 밟아놔"라며 "세계인터네셔널에서 작년에 론칭한 브랜드야. 주문자는 황재하 실장"이라며 이광희의본격적인 활약을 알렸다.

소은호의 이야기를 들은 강나언은 도유미의 배후가 과거 프로젝트 실패의 이유로 마케팅본부를 성수에이전시로 분사한 경험이 있던 황재하가 아닌지 의심하기 시작했다. 자신이 론칭한 브랜드 '세계소주'의 마케팅 회의에 등장한 '세계그룹 마이너스의 손' 황재하는 종잡을 수 없는 재벌 3세의 모습으로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황재하는 "다들 나 누군지 알죠? 거기 강팀은 나 알잖아요. 모른척하니까 나 되게 서운한데?"라며 강나언은 지목했고, 강나언의 몸에 빙의한 소은호는 "너무 잘 알죠. 잘 지내셨죠?"라며 환하게 인사했다.

그 모습을 본 황재하는 "잘 지내셨냐니 웃긴다. 내가 강팀 덕분에 몇년을 개고생했는데"라며 정색했다. 그러자 강나언은 "제가 사실 사고로 기억을 잃었습니다"라며 위기를 모면했고, 황재하는 "아니 안 그래도 들었어. 그래도 살았으니까 얼마나 다행이야. 죽었으면 내가 범인이었을 텐데"라며 과거 프로젝트의 실패를 다시 한번 곱씹으며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었다.

황재하는 "아무튼 강나언 팀장의 그 사건 이후로 팀이 스위치 됐다며? 그럼, 넘버원 팀한테 일 맡기려면 나 어디에 줘야 돼? 강팀? 도팀?"이라며 질문을 던졌다. 소은호 몸에 빙의한 강나언은 "두 팀 다 주시고 경쟁 피티 하시죠"라는 제안을 했고, 그 모습을 본 황재하가 소은호를 향해 강렬한 눈빛을 보내 앞으로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바탕으로 입체적인 인물을 완벽하게 소화 중인 이광희는 '브랜딩 인 성수동' 첫 등장에서부터 다채로운 표정이 녹아든 익살스러운 연기로 시선을 삽았다. 더불어 김지은, 로몬, 양혜지에게 뒤지지 않는 통통 튀는 존재감으로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 시키며 '황재하'의 등장을 제대로 알렸다.

'브랜딩 인 성수동'은 U+모바일tv에서 매주 월, 화, 수, 목요일 0시에 한 편씩 공개된다.

/nyc@osen.co.kr

[사진] STUDIO X+U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