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딸과 7년 절연’ 백일섭 “결혼 후 아내와 매일 싸움..감정의 골 해결 안돼”(‘아빠하고’)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백일섭이 딸 앞에서 힘들었던 결혼 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며 부녀 관계에 더욱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오늘 21일(수) 방송될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사위도 없이 둘만의 만남을 가진 백일섭 부녀가 그동안 말하지 못한 깊은 속마음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만남에 앞서 백일섭은 "단둘이 있으면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 굉장히 두렵다"라며 떨리는 심경을 고백했다. 그럼에도 단둘이 보자고 먼저 제안한 이유에 대해서는 "감정들이 너무 단단하게 엉켜있다. 언젠가는 풀어야 될 것 같았다"라며 관계 회복에 대한 강한 의지를 되새겼다.

딸과 마주 앉은 백일섭은 "방송 이후 내가 나쁜 아빠가 됐다"라며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자 딸 지은 씨는 "나쁜 아빠라고 얘기하려는 게 아닌 건 아시지 않냐"라고 대답했고, 백일섭은 "내가 그럴 수밖에 없었다는 걸 설명하고 싶다"라며 각자의 입장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백일섭은 "오늘만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다"라며 딸 앞에서 아내를 언급했다. 이에 딸 지은 씨는 "엄마 얘기를 하는 것에 거부 반응이 있다. 더이상 불편한 이야기가 안 나왔으면 한다"라는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백일섭은 "(결혼 후) 맨날 싸우다 보니 지은이를 낳았을 때쯤에는 감정의 골이 해결이 안되더라"라며 불안정했던 결혼 생활을 고백했다. 이야기를 이어가던 도중 지은 씨는 갑작스럽게 울음을 터트리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는데, 백일섭 딸이 흘린 눈물의 의미는 '아빠하고 나하고'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회에는 백일섭 부녀의 7년 절연 뒤에 숨겨진 사연과 서로 평생 안 볼 마음으로 나눴던 부녀의 마지막 문자 내용이 최초로 공개된다. /kangsj@osen.co.kr

[사진] TV CHOSUN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