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PSG와 한국대표팀에 모두 재앙” 프랑스에서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이강인 사태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서정환 기자] 이강인(23, PSG)의 탁구사건이 프랑스에서도 심각한 문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프렌치풋볼위클리’는 19일 이강인 사건을 집중보도하며 “PSG와 한국대표팀에 모두 재앙”이라고 표현했다.

이강인은 요르단전을 하루 앞두고 탁구를 즐겨 손흥민과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의 오른쪽 손가락이 탈구됐다. 대한축구협회(KFA)가 빠르게 사실을 인정하면서 파장이 커졌다. 이강인이 이전부터 대표팀 고참들과 불화를 겪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일부 선수들이 이강인의 4강전 제외를 요청했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무시했다.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사건이 터진 뒤 이강인은 “형들의 말을 잘 들었어야 했다”며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했다. 다만 이강인의 법률대리인 서온 측은 15일 "손흥민 선수가 이강인 선수의 목덜미를 잡았을 때 이강인 선수가 손흥민 선수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이 다르다. 나머지 내용에 대해서는 다시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강인 측은 아직까지 어떠한 공식적인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프렌치풋볼뉴스’는 “손흥민과 충돌사태는 PSG에서 가장 많은 유니폼을 팔았던 이강인에게 재앙이 되고 있다. 이미 한국에서 중계화면에서 이강인의 이름이 사라졌다. 그를 후원했던 한국의 많은 기업들이 이강인을 손절하기 시작했다. 많은 축구팬들 역시 분노했다. 23세의 청년이 매우 복잡한 상황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이어 이 매체는 한국언론을 인용해 “이강인이 빨리 사과해야 한다. 팬들 앞에서 고개를 숙여야 하고 손흥민에게도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대한축구협회 역시 신속하게 징계를 내리는 등 빠른 해결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