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핑계고’ 사쿠라, 르세라핌 재데뷔 후 현타 온 이유..“대기실 다시 작아져” [Oh!쎈 포인트]

[OSEN=김채연 기자] 그룹 르세라핌 멤버 사쿠라가 재데뷔 후 현타가 왔던 일화를 언급했다.

20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르세라핌 김채원, 사쿠라가 출연해 ‘미니 핑계고’가 진행됐다.

이날 세 사람은 그룹 활동의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했고, 사쿠라는 “근데 이제는 뭔가 괜찮아지고 있는 것 같다. 처음에는 진짜, 일본에 있을 땐 300명 정도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에 유재석은 “그룹 멤버가 300명이었냐”고 깜짝 놀랐고, 사쿠라는 “일본 그(AKB48) 안에 있는”이라며 “그래서 300명으로 같이 공연하고, 이름을 모르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지금은 5명이라 이해를 하고, 받아들이는 게 편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쿠라는 “한국에서 2번 데뷔했는데 대기실 같은 것도 신인은 진짜 작고, 점점 커지잖아요. 아이즈원 때 진짜 작았는데, 조금 커졌다했을 때 르세라핌으로 다시 작아지고”라고 전했다.

이를 듣던 채원도 “뭔가 그런 게 있다. 아이즈원 때 겨우겨우 큰 대기실을 얻었는데, 다시 작아졌어요”라고 했고, 사쿠라는 “그때 조금 현타 왔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어우야. 5년 만에 지금 현타�遊募� 말을”이라고 말하며 사쿠라의 어휘력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cykim@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