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또 방송용 연애였나..김동완·서윤아 이별 징후 "곧 떠나지 않냐" ('신랑수업')

채널A 제공

채널A 제공


[OSEN=장우영 기자] ‘신랑수업’ 김동완이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 어머니가 무작정 날 산으로 끌고 가셨다”며 등산에 빠지게 된 계기를 서윤아에게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오는 21일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103회에서는 서윤아가 산을 좋아하는 김동완을 위해 ‘남한산성 데이트’를 준비해 달달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김동완은 자신을 위해 등산 데이트를 준비한 서윤아의 마음씀씀이에 감동받아 연신 싱글벙글 한다. 또한 직접 챙겨온 카메라로 서윤아의 모습을 열심히 찍는가 하면, 산 정상에서 따뜻한 차를 한 컵으로 나눠 마시며 ‘간접 뽀뽀’까지 해 스튜디오 멘토군단을 과몰입시킨다.

얼마 후, 산행을 마친 두 사람은 서윤아가 예약한 인근 맛집에서 푸짐한 보양식을 즐긴다. 식사를 하던 중, 김동완은 등산을 좋아하게 된 계기에 대해 덤덤히 고백한다. 그는 “2010년쯤이었나? 인생에서 가장 힘들 때였는데, 어머니가 날 무작정 끌고 오대산 정상을 오르셨다. 그때 한번 (산 정상을) 갔다 오니까 내가 달라져 있었다. 다시 한번 삶에 부딪혀볼 용기가 생겼던 거다”라고 떠올린다.



이를 들은 서윤아는 “오빠한테 엄청 큰 경험이었겠네”라며 등산을 좋아하는 김동완의 마음을 좀더 이해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면서 “가봤던 산 중 가장 높은 산이 어디었냐?”라고 묻는데, 김동완은 “네팔의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 갔었다”라며 “나중에 결혼을 마음먹은 상대가 생기면 네팔로 장기 여행을 가보고 싶다”고 말한다. 김동완의 신혼여행 로망을 들은 서윤아는 “좋은 거 같기도 하고~”라며 긍정 시그널을 보내고, 이를 들은 장영란은 “어떡해, (두 사람) 너무 예쁘다”라며 찐 감탄한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하지만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시, 서윤아는 “근데 오빠 곧 떠나잖아요”라고 말해 ‘스튜디오 멘토군단’을 ‘멘붕’에 빠뜨린다. 김동완은 “윤아를 알기 전에 계획한 거라…”며 머뭇거리는데, 과연 김동완과 서윤아의 등산 데이트에서 무슨 이야기가 오가는 것인지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보고만 있어도 설렘 지수를 급상승시키는 김동완-서윤아의 남한산성 데이트와, 2024년을 맞아 ‘신랑학교’에 면접을 보러 온 ‘신에손’ 에녹과 손태진의 훈훈한 모습은 오는 21일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신랑수업’에서 만날 수 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